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계 157위' 안재현에…"일본의 탁구천재가 무너졌다"


[앵커]

"일본의 탁구 천재가 한국의 무명 선수에게 무너졌다" 우리보다 오히려 일본이 난리가 났습니다. 우리 탁구의 안재현 선수 얘기입니다. 세계 157위, 이제 20살인데 첫 세계선수권대회에서 8강에 올랐습니다.

이도성 기자입니다.

[기자]

< 안재현 4:2 하리모토│세계선수권대회 남자단식 16강전 >

한 세트씩 주고받은 뒤 마주한 3세트.

기세 싸움이 시작됐습니다.

공은 네트 사이로 18번이나 오갔습니다.

기나긴 랠리에서 따낸 안재현의 점수 하나가 흐름을 바꿨습니다.

4세트에서는 상대의 회전이 많이 걸린 서브를 똑같이 강한 회전으로 맞받아쳐 실수를 이끌어냈습니다.

하리모토는 열 여섯밖에 안됐지만 세계 4위, 5년 전 국적을 중국에서 일본으로 바꿨고 일찌감치 탁구 천재로 불렸습니다.

지난해 한시즌 최고 탁구 선수를 가리는 그랜드파이널스에서 최연소 우승 기록도 썼습니다.

도쿄올림픽 메달이 유력하다며 일본이 내세우는 선수입니다.

안재현은 세계 157위로, 처음 세계선수권에 나섰고 하리모토를 주저앉혔습니다.

일본은 충격에 빠졌습니다.

'세계선수권 최연소 메달 기회를 놓쳤다' '하리모토가 오열했다'는 보도가 이어졌습니다.

[안재현/탁구 대표팀 : 그냥 한 게임 한 게임 이기다 보니까, 한 게임 한 게임 최선 다하자 생각하니까 몇 강인지는 그렇게 크게 신경 안 쓰이고.]

이겨도 무덤덤한 안재현은 세계선수권에서는 한참 순위가 앞서는 선수들을 하나씩 누르며 이변을 쌓고 있습니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을 딴 유승민 이후 내리막길을 걷던 우리 탁구.

안재현은 내일(27일) 대표팀 선배 장우진과 4강 진출을 놓고 겨룹니다.

(※ 저작권 관계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JTBC 핫클릭

계속되는 '우생순'…10년 만에 해외진출 길 연 류은희 18세 이강인 'U-20 월드컵' 합류…"축구 잘하면 형이죠" '손세이셔널' 손흥민, 전설의 '차붐' 넘었다?…행복한 논쟁 두산 22전 전승…SK 꺾고 핸드볼 코리아리그 '정상' 삼성 맥과이어, 14번째 '노히트 노런' 대기록…KT 탈꼴찌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