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미래 의원 13명 “김관영, 사보임 되돌리면 불신임 안해”

바른미래당 이혜훈, 유승민, 지상욱, 이동섭 의원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 참석해 ’김관영 원내대표가 결자해지로 사보임을 철회한다면 김관영 원내대표의 불신임 추진 등 책임 문제를 거론하지 않기로 했다“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임현동 기자

바른미래당 이혜훈, 유승민, 지상욱, 이동섭 의원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 참석해 ’김관영 원내대표가 결자해지로 사보임을 철회한다면 김관영 원내대표의 불신임 추진 등 책임 문제를 거론하지 않기로 했다“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임현동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권은희 의원 ‘사·보임’에 반발해 긴급의총을 요구한 바른미래당 13명 의원이 김관영 원내대표가 사보임 조치를 원래대로 돌릴 경우 불신임하지 않겠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26일 바른미래당 유의동 의원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 종료 후 취재진과 만나 “김 원내대표가 강제 사보임 시킨 사개특위 위원을 원래대로 복귀시키면 불신임 추진 등 책임 문제를 거론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의원은 “(사보임 취소만이) 극한 대치로 교착상태에 빠진 현 상황을 타개하고, 국민 우려를 불식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도 “김 원내대표가 본인이 처리한 사보임 문제에 대한 잘못을 사과했기 때문에 원래대로 돌려놓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한다”면서 “당과 통합을 생각하면 이를 거부할 명분이 없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와 사전 소통했는지를 묻는 말에 유승민 전 대표는 “제가 김 원내대표와 오후에 전화했는데 제안 취지를 이해한다며 주변과 상의해 결정하겠다는 답을 들었다”며 “지금 국회 대치상황이 심각한 만큼 오래 끌 문제는 아니다”고 답했다.
 
앞서 바른정당계인 유승민·유의동·지상욱 의원과 국민의당계인 이태규·이동섭 의원 등은 사보임에 대한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며 당 소속 의원 13명의 연대 서명을 받아 긴급 의총 소집을 요구했다.
 
이날 회의에는 유승민·하태경·오신환·유의동·지상욱·이동섭·이혜훈·이태규·정병국 의원과 이준석 최고위원이 참석했다.  
 
사보임 반대 서명에 이름을 올린 김중로·정운천·김삼화·신용현 의원은 개인 사유로 의총에 참석하지 않았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