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패스트트랙, 민주당 정교하지 못했고 한국당은 막가파식”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26일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처리를 둘러싼 여야 대치 상황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정교하지 못했고 자유한국당은 그들이 증오하는 운동권 좌파보다 더 막가파식 정치로 국회를 붕괴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말하며 “한국당은 조건 없이 농성을 풀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하고, 민주당도 퇴로를 열어줘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도 합의한 5당 합의사항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여러 정황을 볼 때 지금은 어려울 것 같다. 정치가 필요하다. 물 흐르듯 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북미 간에도 대화하고 남북도 대화하는데 여야가 대화하지 못할 이유가 어디 있느냐”며 “더욱이 최장 330일을 기다려야 하는데 며칠 더 대화하지 못할 이유가 어디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또 “바른미래당의 내홍으로 국회가 더 혼란스럽다”며 “바른미래당이 패스트트랙에 대한 사보임 등 성의를 보였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국회도 성찰의 시간을 가져야 한다고 제안한다”며 “경제도, 외교도 살리는 상생의 정치, 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