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 뱅커' 김상중, 표적감사 역공 제압 그리고 김태우 괴한 피습


'더 뱅커' 김상중이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의 '표적 감사'를 역공으로 제압했지만 더 큰 시련을 만났다. 감사실 직원들이 뿔뿔이 인사 발령을 받은 데 이어 함께 불법과 비리의 온상인 'D1 계획'의 정보를 나눴던 김태우가 괴한의 피습으로 피투성이가 됐다.
 
26일 방송된 MBC 수목극 '더 뱅커' 19, 20회에는 금감원의 표적감사 희생양이 된 감사 김상중(노대호)이 역공으로 이들을 제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그 후폭풍으로 감사실 직원들이 뿔뿔이 흩어지는 인사 발령과 함께 부행장 김태우(이해곤)가 괴한의 피습을 받는 더 큰 시련이 찾아오는 예측불허한 전개가 이어졌다.
 
은행장 유동근(강삼도)은 김상중의 "서민 에이전시, 그리고 D1 계획의 배후 행장님이십니까"라는 질문에 "그 건은 육관식 전 부행장이 한 일 아닌가?"라고 '모르쇠'로 일관했다. 그는 문제가 된 법인카드의 사용 내역에 대해서도 "법인카드나 상품권은 사규에 정해진 대로 정당한 경영활동을 위해 쓰인 거고, 만에 하나 사적 사용이 있었다면 그건 내가 사비로 정리하면 되는 걸세. 그렇게 못 미더우면 노감사가 끝까지 조사를 해보면 될 것 아닌가"라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김상중은 "만약 대한은행이 불법에 관여가 됐다면 그게 누구든, 어떤 사람이든 성역 없이 감사하겠습니다"라고 못 박았다.
 
의심을 받은 유동근은 용북 지점 전 지점장에게 'D1 계획'의 책임을 덮어 씌우고 직접 기자들 앞에 서 대국민 사과를 하는 것으로 사건을 일단락시켰다. 이 같은 행태를 지켜본 김상중과 감사실 직원들은 허탈함에 할말을 잃었고, 그 순간 금감원 검사 팀장 손정은(신지호)을 필두로 검은 양복을 입은 사내들이 감사실로 우르르 몰려 들어왔다. 김상중과 감사실을 긴급 감사하기 나온 것.
 
대한은행의 불법대출을 제대로 감사하지 못하고 용인했다는 제보를 받고 나왔다는 이들은 용북 지점 부실 대출 관련 금감원의 긴급 감사를 실시했다. 사실 이는 금감원장 남명렬(박진호)이 독단적으로 계획한 일로, 김상중을 벼랑 끝으로 몰기 위한 '표적감사'였다. 이와 관련 손정은은 어마어마한 분량의 각종 자료를 요청하고, 일부에선 김상중의 딸 박서연(노한솔)에게 접근해 돈 봉투를 건넨 뒤 '뇌물수수' 혐의를 덧씌울 예정이었지만 실패로 돌아가고 말았다. 그 사이 프리랜서 기자와 다시 만난 김태우는 그에게 받은 정보를 통해 부행장 채시라(한수지)를 'D1 계획서' 원본 구입자로 의심하고, 채시라를 따로 불러 단도직입적으로 물어봤지만 이를 강경하게 부인했다.
 
그런가 하면 김상중에게 '금품수수'를 끼워 맞추려던 시도가 실패로 돌아가자 금감원은 다른 꼼수를 부렸다. 감사실 전산 자료를 조작해 김상중이 의도적으로 청주지점의 잘못을 감싼 것처럼 몰고 간 것. 하지만 호락호락하게 당하지 않았다. 감사실 직원들과 합심해 자료가 조작된 증거를 찾아내 "처음부터 결과가 정해진 이런 감사를 행한 책임을 어떻게 지실 겁니까? 지난 사흘간 우리 대한은행 감사실이 입은 막대한 물적, 정신적 피해는 어떻게 보상하실 겁니까"라고 역공을 펼쳤다.
 
금감원의 표적감사를 막아낸 김상중과 감사실 직원들이 한숨 돌리는 사이 김태우에게 서민 경제 정책연구소 박정학(배동석)으로부터 "그동안의 대한은행과 관련된 불법적인 일들을 밝히겠소. 아무런 조건 없이. 전부"라는 메시지가 도착했다. 갑자기 스스로 모든 일을 밝히겠다는 박정학의 연락에 잠시 고민하던 김태우는 김상중에게 연락해 이 같은 사실을 알렸고, 김상중은 같이 만나겠다며 김태우에게 향했다. 이때까지만 해도 더 큰 시련이 다가오고 있음을 미쳐 알지 못했다.
 
김상중이 김태우에게 향하기 무섭게 감사실 직원들에 대한 인사 발령 공지가 떴다. 안우연(서보걸)은 공주 중앙 지점, 신도현(장미호)와 차인하(문홍주)는 각각 용산지점 텔러와 부천 전산실로 뿔뿔이 흩어지게 된 세 사람은 아연실색했고, 끝난 줄 알았던 대한은행의 감사실 압박이 다시 시작됐다. 김상중이 인사 총괄 담당인 채시라에게 전화를 거는 사이 조용히 밖으로 나간 김태우. 그 순간 밖에서 둔탁한 소리와 함께 비명이 들려왔다. 밖으로 나온 김상중은 어둠 속에 피를 흘리며 바닥에 쓰러져 있는 김태우를 발견했다. 의문의 괴한으로부터 공격을 당한 것. 갑작스러운 상황에 패닉에 빠진 김상중은 다급한 목소리로 부르짖었고, 간신히 숨을 쉬던 김태우가 구급차에 실려가며 긴박함을 더했다.
 
'더 뱅커'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