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도 찍고 주말엔 늦서리에 눈까지… '계절의 역주행'

26일 내린 눈으로 강원도 향로봉 인근에 많은 눈이 쌓였다. [강원지방기상청 제공]

26일 내린 눈으로 강원도 향로봉 인근에 많은 눈이 쌓였다. [강원지방기상청 제공]

26일 전국적으로 기온이 크게 떨어진 가운데 주말 내내 쌀쌀한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북서쪽에서 차고 건조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전국 대부분의 아침 최저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졌다. 서울은 전날보다 10도가량 낮은 8도를 기록했고, 대관령은 1.8도까지 기온이 내려갔다.  
 
강원도에는 산간 지역을 중심으로 눈이 내리고 있다. 오전 10시 현재 향로봉에는 13.8㎝의 눈이 내렸고, 미시령도 0.9㎝의 적설량을 기록하고 있다.  
 

26일 내린 눈으로 강원도 향로봉 인근에 많은 눈이 쌓였다. [강원지방기상청 제공]

26일 내린 눈으로 강원도 향로봉 인근에 많은 눈이 쌓였다. [강원지방기상청 제공]

기상청은 “서울·경기도를 시작으로 오전에 비는 대부분 그치겠으나, 동풍의 영향을 받는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밤까지 비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충청 내륙과 남부 지방은 오후부터 밤사이에 곳에 따라 비가 내리겠고, 남부 내륙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강원 중북부 산지에는 오후까지 1~5cm의 눈이 내리겠다.

 
한낮에도 서울과 대전의 기온이 13도에 머물겠고, 광주 12도, 대구 14도, 부산 15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여기에 바람도 다소 강하게 불면서 체감 온도는 더 떨어지겠다.

 

이번 주 초까지만 해도 낮 기온이 30도에 육박할 정도로 초여름 날씨를 보였지만, 며칠 새 기온이 급격히 내려가면서 3월 초순의 날씨로 역주행한 셈이다.

 
서울의 경우 지난 22일 낮 기온이 28도까지 올라 이날을 기준으로 1907년 관측 이래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후 최고기온이 25도(23~24일)→17도(25일)로 사흘 사이에 10도 이상 떨어졌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이번 주 초만 해도 남서쪽에서 따뜻한 바람이 유입된 데다가 동풍이 백두대간을 넘으면서 따뜻하고 건조해져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기온이 올라갔다”며 “최근 기압배치가 바뀌면서 북서쪽에서 비와 함께 찬바람이 내려와 기온이 급격히 떨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말 내내 쌀쌀…“외투 다시 입어야”
25일 강원 강릉시 왕산면의 한 산간 계곡에서 진달래가 얼음 주변에서 피어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강원 강릉시 왕산면의 한 산간 계곡에서 진달래가 얼음 주변에서 피어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기온이 더 떨어지는 등 쌀쌀한 날씨가 주말 내내 이어질 전망이다.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7도를 기록하겠고, 강원 대관령은 영하 1도까지 기온이 내려가겠다.  
 
강원내륙과 산지, 경기 동부, 경북 내륙에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늦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다.
 
28일에는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비가 조금 오는 곳이 있겠고, 제주도는 오후부터, 전남은 밤부터 비가 오겠다. 
 
평년보다 쌀쌀한 날씨는 29일까지 이어지겠고, 30일부터 점차 평년 기온을 회복할 전망이다. 
 
윤 통보관은 “며칠 새 기온이 뚝 떨어진 데다가 바람까지 불면서 체감적으로는 더 춥게 느껴질 것”이라며 “체온 보호를 위해서라도 초봄에 입었던 외투를 다시 꺼내 입는 게 좋다”고 당부했다.
 
이날 비의 영향으로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가 대부분 ‘좋음’ 수준을 보이고 있다. 
 
주말에도 대기 확산이 원활해지면서 청정한 하늘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7일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가 ‘보통’에서 ‘좋음’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