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구속 위기 '케어' 박소연, 지금까지 고소한 네티즌 1000여명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지난달 14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서울 종로경찰서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지난달 14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서울 종로경찰서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속위기에 놓인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자신에게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의 고소를 이어가고 있다. 현재까지 1000여명의 네티즌(아이디 기준)을 고소했다.
 
경기도 구리경찰서는 박 대표가 지난 4일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을 모욕죄로 고소하는 고소장을 196건을 접수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접수된 고소장은 모두 포털 다음 아이디에 해당한다. 박 대표는 고소장을 우편으로 보내 구리경찰서에 접수했다. 또한 경기도 파주경찰서에도 박 대표는 같은 혐의로 78명을 고소했다. 마찬가지로 고소장은 우편으로 접수됐으며 모두 포털 다음 아이디에 해당한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이 많아지니 경기도에까지 접수했다고 한다”며 “수사를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또 다른 경찰 관계자는 “현재 해당 아이디를 특정 중이며 영장을 받아서 확인작업을 거쳐야 하며 사실관계 확인작업도 할 계획이다”며 “고소인 조사는 박 대표 측 변호사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앞서 박 대표는 지난 3월25일 서울 서부경찰서에 네이버 아이디 사용자 169명을 모욕죄로 고소했다. 같은 날 서울 강동경찰서에는 다음 아이디 사용자 112명을 같은 혐의로 고소했으며, 지난 9일 서울 금천경찰서에도 다음 아이디 사용자 120명을 고소했다. 현재 경찰서에 박 대표가 이 같은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한 건수는 총 675건이다. 각 경찰서는 현재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에 현재 접수된 건과 별개로 박 대표 측이 이미 복수의 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해 검찰에 송치된 건도 수백건으로 나타났다. 서울동부지검 관계자는 “해당 고소 건이 3월 말 경찰 쪽에서 넘어왔다”고 말했다. 검찰에 송치된 건까지 합치면 박 대표가 현재까지 고소한 네티즌은 1000여명에 이른다.
 
한편, 서울 종로경찰서는 25일 박 대표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안락사시킨 동물 개체 수가 많고 도주 및 증거인멸 등의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박 대표의 동물구호활동 성과는 인정되지만, 불법적인 안락사를 해왔는데도 자신의 혐의 내용에 대해 부인하는 점 등을 고려해 영장을 신청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에 따르면 박 대표에게 적용된 혐의는 동물보호법 위반·업무상 횡령·부동산실명법 위반·기부금품법 위반 등 총 4가지다.
 
박 대표에게는 유기견 안락사 등 상습적으로 동물을 학대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가 적용됐다. 경찰에 따르면 박 대표가 불법적으로 안락사를 진행한 동물 수는 201마리다. 업무상 횡령 혐의는 케어 후원금 중 3300만원을 개인 소송을 위한 변호사 선임 비용으로 사용한 의혹과 관련해 적용된 것이다.
 
이 외에도 박 대표는 케어 소유의 충주 보호소 부지를 단체가 아닌 자신의 명의로 사들인 의혹과 관련한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와 동물 구호 등 다른 목적으로 모금한 기부금 중 1400여만원을 사체 처리 비용으로 사용하는 등 기존 목적과 다르게 사용한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박 대표에 대해 총 3차례 소환 조사를 진행했다. 박 대표는 불가피한 안락사가 있었을 뿐이며 후원금 사적 유용은 없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표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통화를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