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병호, 4호포...키움 이틀 연속 '곰 사냥'

프로야구 키움이 고척돔에서 열린 홈런 공방에서 승리, 두산을 상대로 2연승을 거뒀다.
 

'4연승' SK는 두산 제치고 선두 탈환

25일 고척 두산전에서 시즌 4호 홈런을 날린 키움 박병호. [연합뉴스]

25일 고척 두산전에서 시즌 4호 홈런을 날린 키움 박병호. [연합뉴스]

키움은 2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KBO리그 홈 경기에서 두산에 9-6으로 역전승했다. 전날까지 선두를 달렸던 두산은 이틀 연속 키움에 패하면서 이날 2위로 내려갔다. 
 
초반 승기는 두산이 잡았다. 키움 선발 최원태는 2회 초 김재환과 오재일에게 연속타자 홈런을 허용했다. 이어 최원태는 허경민에게 2루타를 얻어 맞았고, 박세혁·김재호에게 연속 볼넷을 내줘 무사 만루에 몰렸다. 두산은 류지혁의 땅볼과 정수빈의 우전 적시타, 페르난데스의 2루타가 이어지며 3점을 추가했다.
 
초반부터 5점 리드를 빼앗긴 키움은 한발 한발 추격했다. 2회 말 2사 1루에서 김혜성이 적시 2루타를 쳤고, 박동원이 중전 적시타를 날려 김혜성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2-5.
 
키움의 공격은 3회 말 다시 불붙었다. 김하성·박병호의 연속 안타 후 샌즈가 볼넷을 얻어 키움이 1사 만루 찬스를 만들자 두산은 선발 유희관을 내리고 베테랑 배영수를 올렸다. 배영수는 장영석에게 적시타를 맞아 1점을 내준 뒤 김규민을 투수 땅볼로 유도했으나 홈에 악송구, 5-5 동점을 허용했다. 
 
홈런을 때리고 더그아웃으로 돌아오는 박병호를 키움 이정후가 축하하고 있다. [연합뉴스]

홈런을 때리고 더그아웃으로 돌아오는 박병호를 키움 이정후가 축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진 2사 만루에서  배영수는 이정후에게 역전 2타점 적시타를 맞았다. 7-5로 앞선 키움은 4회 초 정수빈에게 적시 2루타를 맞아 1점 차 추격을 당했다. 그러나 4회 말 키움 박병호가 배영수로부터 비거리 130m의 대형 투런홈런을 날려 9-6으로 앞섰다. 박병호는 지난 10일 KT전 이후 보름 만에 시즌 4호 홈런을 터뜨렸다.
 
키움은 강력한 불펜을 앞세워 승리를 지켰다.  1이닝을 무피안타·무실점 2탈삼진으로 막은 키움 마무리 조상우는 12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며 시즌 11호 세이브를 기록했다.
 
대구에서 SK는 삼성을 연장 10회 접전 끝에 4-3으로 이겼다. SK는 3-3이던 10회 초 이재원의 희생플라이로 결승점을 올렸다. 4연승을 달린 SK는 두산을 승차 없는 2위로 밀어내고 선두에 올랐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