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영선 장관 "최저임금 차등 적용 안된다"에 쏟아진 중기 회장단 불만

박영선 장관 취임 후 첫 중기중앙회 간담회
 
박영선(59)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5일 취임 후 처음 중소기업중앙회 회장단을 만난 자리에서 중기의 최저임금 차등 적용 주장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 등 회장단과의 ‘150분 토론회’에 참석해 “솔직히 말하면 아닌 것은 아니라고 하는 게 맞을 것 같다”며 현 정부의 최저임금 정책을 옹호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5일 열린 중소기업과의 현장 소통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5일 열린 중소기업과의 현장 소통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중소벤처기업부]

 
박 장관은 “최저임금을 (업종ㆍ규모별로) 차등화하면 사회적 갈등의 골이 깊어진다는 게 정부 입장”이라며 “업종별로 차등화할 경우 ‘어느 업종은 귀족이고 어느 업종은 머슴이냐’ 이런 사회적 인식을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저임금 차등화하면 귀족업종, 머슴업종 인식 유발"
 
참석자들이 “업종마다 노동 강도가 다르고 지역별로 한계가 있는데 시행도 안 해보고 안 된다고 한다”고 지적하자 박 장관은 사견을 전제로 “지역별로 물가가 다른 만큼 중앙 정부는 하한선만 정해주고, 지자체별로 자율권을 줘야 하는 것 아닌가 한다”고 한발 물러섰다. 이는 박 장관이 최저임금의 업종ㆍ규모별 차등화보다는 그나마 지역별 차등화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탄력적인 입장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최저임금 결코 정치적 논리로 결정안돼" 강하게 부인
 
박 장관은 현 정부의 최저임금 결정 구조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방어했다. 한 참석자가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의 판단이 정권에 따라 달라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자 박 장관은 “결코 정치적 논리로 결정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말씀하신 의견은 정부에 강하게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5일 열린 중소기업과의 현장 소통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5일 열린 중소기업과의 현장 소통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중소벤처기업부]

 
2017년 7월 장관급 부처로 승격된 중기벤처부의 위상과 관련해서는 “중소기업 목소리를 잘 전달하기 위해 강한 중기벤처부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박 장관이 이렇게 최저임금 차등화를 주장하는 중기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지만, 중기중앙회 측 참석자들도 굽히지 않았다. 노동 현안과 관련해서는 ▶ 탄력적 근로 시간제 단위 기간을 1년으로 확대하고, ▶선택적 근로 시간제 정산시간을 현행 1개월에서 3개월로 확대하는데 중기벤처부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중기중앙회 측 참석자들은 또 ▶기업승계 활성화를 위한 증여세 과세특례 확대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중소기업 정책 마련 등을 요구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이날 “중기벤처부가 출범 후 창업과 벤처, 수출 분야 등에서 정책적 발전을 거듭하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전통 중소기업에 대한 정책 배려가 미흡했다는 일부의 목소리가 있었다”는 뼈있는 인사말을 건네기도 했다. 이수기 기자 retali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