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은희 “강제로 사보임 돼…다들 이성 잃어”

사개특위 위원에서 사보임된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을 빠져나와 이동하고 있다. 오른쪽은 채이배 의원. 김경록 기자

사개특위 위원에서 사보임된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을 빠져나와 이동하고 있다. 오른쪽은 채이배 의원. 김경록 기자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사임 된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이 25일 “김관영 원내대표가 사개특위 협상을 강제로 중단하며, 사보임계 제출을 일방적으로 진행했다”며 당황스러운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권 의원은 이날 당 사개특위 위원이 자신에서 임재훈 의원으로 교체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말하며 “다들 이성을 상실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공수처와 관련해 최대한 우리 입장을 반영해 더불어민주당과 합의하려고 했다”면서 “그럼에도 김 원내대표는 법안 발의를 앞두고 있으니 더는 합의를 진행할 수 없다며 강제 사보임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법안 발의를 위해 (나를) 사임시킬 줄은 몰랐다”며 “이는 국회의원 고유 권한인 법안 심의권을 강제로 박탈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여야4당 패스트트랙 합의 중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에 대해 부정적 의견을 피력한 권 의원 대신 임 의원으로 교체했다. 
 
당초 권 의원은 공수처에 기소권을 부여하는 방안을 놓고 이견을 보여왔다. 하지만 여야4당 원내대표는 공수처가 수사하는 사건 중 판·검사, 경무관급 이상 경찰이 기소대상에 포함된 경우 공수처에 기소권을 부여하도록 합의했다.
 
한편, 바른미래당 사보임 절차가 마무리되면서 여야 4당은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개특위에서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한국당이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회의실을 점거하며 회의 진행을 막고 있어 여야 간 충돌이 빚어지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