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총력투쟁 변수로 떠오른 황교안 빙부상

자유한국당이 선거법,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안 패스트트랙 지정을 막기 위해 총력전을 벌인 25일 황교안 대표는 장인상을 당해 이날 모든 일정을 취소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중앙포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중앙포토]

 
당 대표 비서실에 따르면 황 대표의 장인 최정완씨는 전날 오후 11시 30분쯤 별세했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에 마련됐고 발인은 27일이다.
 
지난 22일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선거법 등의 합의안을 마련한 이후부터 한국당은 “좌파독재 음모에 결사항전으로 맞서겠다”며 청와대 앞 집회, 국회 철야농성 등 강력한 대정부 투쟁을 벌여왔다. 그중에서도 이날은 4당 합의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이 예정된 날이기 때문에 한국당 공세는 최고조에 달했다.
 
하지만 이를 진두지휘할 황 대표가 투쟁 대열에서 이탈하면서 한국당은 불가피한 리더십 공백을 맞게 됐다. 황 대표는 이를 의식해 이헌승 비서실장을 통해 전체 의원과 당협위원장들에게 “조용히 상을 치르고 복귀하겠다. 조문은 오지 말고 애도의 마음만 받겠다. 당협위원장들께선 대여투쟁 상황에만 집중해달라”고 요청했다.
 
실제로 이날 한국당에선 한선교 사무총장과 추경호 전략부총장, 이헌승 실장 등 세 의원만 조문을 했다. 이마저 추 부총장은 오전에 갔다가 바로 국회로 복귀해 투쟁에 동참했다. 황 대표는 식장에서 조문객을 맞으면서도 틈틈이 비서실을 통해 국회 상황을 보고받았다고 한다.  
 
황 대표가 27일 오후 1시로 예정된 광화문 장외집회에 참석할지도 불투명해졌다. 한 총장은 “황 대표의 참석 여부는 미정이지만 투쟁은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향후 천막 농성으로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25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회 회의실 앞에서 바른미래당 유승민, 오신환 의원 등 사개특위 사보임을 반대했던 의원들과 김무성 의원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나란히 대기하고 있다. [뉴시스]

25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회 회의실 앞에서 바른미래당 유승민, 오신환 의원 등 사개특위 사보임을 반대했던 의원들과 김무성 의원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나란히 대기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당은 바른미래당 바른정당계 의원들과 연대 투쟁도 모색하고 있다. 이날 문희상 국회의장으로부터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직을 강제로 사임 당한 오신환 의원을 비롯해 패스트트랙에 반대하는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과거에 한국당 의원들과 한솥밥을 먹던 처지다. 실제로 이날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국회 운영위 회의실 앞에서 나란히 공수처 설치안 반대 투쟁을 벌였다.
 
한국당 관계자는 “바른정당계와는 뿌리가 같기 때문에 향후 투쟁의 동선이 많이 겹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국당의 한 의원도 “이번 패스트트랙 파동을 통해 보수가 왜 뭉쳐야만 하는지가 잘 드러났다”고 말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