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신환 이어 권은희도 뺐다…김관영, 추가 사보임 초강수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와 같은당 채이배 권은희 의원이 25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사개특위 관련 상의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와 같은당 채이배 권은희 의원이 25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사개특위 관련 상의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바른미래당이 25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소속 자당 위원을 권은희 의원에서 임재훈 의원으로 사보임하겠다고 결정했다. 바른미래당은 오신환 의원 사보임과 마찬가지로 국회 의사과에 팩스로 사보임계를 제출했다.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 동참에 나선 김관영 원내대표가 당내 거센 반발에도 불구하고 초강수를 던진 셈이다.
 
사보임계가 국회 의사과에 제출됨에 따라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에 입원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병상에서 결재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처럼 김 원내대표가 자당 소속 사개특위 위원 2명을 모두 사보임함에 따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내 일부 의원들의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당장 이들은 “바른미래당의 사보임은 모두 불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25일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대표와 오신환 의원이 사개특위 회의가 진행 중인 국회 운영위원장실에 들어서고 있다. 안에서 대책을 논의하던 김관영 원내대표와 채이배, 권은희 의원이 당황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대표와 오신환 의원이 사개특위 회의가 진행 중인 국회 운영위원장실에 들어서고 있다. 안에서 대책을 논의하던 김관영 원내대표와 채이배, 권은희 의원이 당황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바른미래당은 이날 사개특위 위원 중 처리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반대하는 오신환 의원도 찬성파인 채이배 의원으로 교체했다.
 
권은희·채이배 의원 등은 이날 오후 6시쯤 함께 국회 정문을 빠져나와 차량에 탑승했다. 채이배 의원은 사개특위에서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할 법안과 관련, ‘조율 됐느냐’는 질문에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를 조율 중에 있다”고 답했다. ‘어디를 가느냐는 질문에는 “둘이 좀 더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권은희 의원은 이동 중에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특위 소속 위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사법개혁ㆍ정치개혁특위를 오후 6시께 개회하겠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