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육대, 사회공헌 프로젝트 참여해야 졸업시킨다

 올해부터 삼육대(총장 김성익) 학생들은 재학 중 사회공헌 프로젝트에 반드시 참여해야 졸업할 수 있게 됐다. 삼육대가 이번 학기 첫 도입한 ‘MVP+ 2.0’의 일환이다. 학생들이 지역사회를 변화시킬 프로젝트를 직접 기획하고 실행까지 하는 과정으로, 혁신적인 인성교육 프로그램으로 주목받고 있다.  
 
MVP+ 2.0은 삼육대가 기존에 신입생을 대상으로 진행하던 ‘MVP+’를 새롭게 개편한 프로그램이다. 일종의 캠프형 교육인 MVP+는 삼육대의 대표적인 인성교육 프로그램으로 호평을 받아왔다. 재학생들의 호응도 높았지만, 지정된 공간에서 획일적인 내용으로 운영되다 보니 자기주도성과 창의성을 높이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에 인성교육원은 학생들이 주도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프로젝트형 교육 프로그램 개발에 나섰고, 올해 신입생부터 MVP+ 2.0을 적용해 졸업 필수요건으로 전면 시행키로 했다.
이번 학기에는 총 50개의 사회공헌 프로젝트가 진행된다. 푸드트럭을 운영하며 혼밥러에게 음식과 행복을 나누는 '사랑it는 세이 푸드트럭', 스쿠버다이빙 자격증을 취득하고 바다 환경 정화에 나서는 '우리 바다 정화', 학내 쓰레기통을 새롭게 디자인해 경관 가치를 높이는 '삼육대를 디자인하자', 동화책을 제작해 사회문제에 대한 아이들의 올바른 이해를 돕는 '아장아장' 등 학생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인성교육원 최경천 원장은 “MVP+ 2.0은 인성교육의 핵심가치인 ‘관계’와 ‘사회공헌’을 놀면서 수행하는 프로그램”이라며 “그간 삼육대가 축적해온 인성교육 노하우를 바탕으로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정착시키겠다. 이를 통해 학생 개인의 성장은 물론 지역사회의 발전까지 이루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