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서 들고온 피자토핑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중국에서 군산항으로 입국한 여행객이 들고 온 피자(돼지고기 토핑)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확인됐다. 
 
25일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에 따르면 이번 ASF 바이러스의 유전자가 검출된 피자(0.95㎏)는 중국 산둥성을 출발해 지난 9일 군산항으로 입국한 중국인 여행객이 가져온 것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농식품부 관계자는 "중국발 입국 선박에 대한 화물 및 수화물에 대해 전수 엑스레이 검사를 했고 검색된 모든 축산물은 전량 폐기 조치했다"고 밝혔다.
 
중국산 휴대 축산물에서 ASF 바이러스 유전자는 총 7회, 15건 검출(소시지 8, 순대 3, 만두 1, 햄버거 1, 훈제돈육 1, 피자1)됐다. 
 
농식품부는 이번에 확인된 ASF 바이러스의 유전자 염기서열분석 결과, 최근 중국에서 보고한 바이러스 유전형과 같은 Ⅱ형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중국에서 최초로 ASF가 발생한 이후 중국 전 지역으로 퍼졌으며 주변국인 베트남, 몽골에 이어 캄보디아에서도 발생함에 따라 국경검역이 강화되고 있다.
 
특히, 검역당국은 우리나라로 입국하는 선박 및 항공기의 기내방송을 통해 축산물 휴대 반입 금지 및 입국 시 자진신고를 독려하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해외에서 돼지고기 및 돼지고기가 포함된 제품 등 축산물을 절대 반입하지 않도록 일반 여행객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농식품부 검역정책과 장재홍 과장은 "중국·베트남 등 발생지역은 우리나라와 인적·물적 교류가 많은 만큼 가축전염병의 국내 유입 방지를 위한 전국 공항만에서의 검역강화와 함께 불법 휴대 축산물 반입자에 대해 엄격하게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장 과장은 "ASF 발생지역으로 여행을 자제하시고 귀국 후 5일 이상 농장방문은 삼가야 한다"면서 "돼지에 남은 음식물을 주지 않아야 하며 부득이 음식물을 줘야 할 경우에는 열처리(80℃ 30분 이상)하는 등 ASF 예방 비상 행동수칙을 반드시 시켜달라"고 당부했다. 
 
세종=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