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더 없이 귀중한 친구” 푸틴 “힘 합치면 산 옮길 수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이 3시간여의 회담을 모두 마치고 만찬장으로 이동해 건배사를 한 뒤 건배하고 있다. [TASS=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이 3시간여의 회담을 모두 마치고 만찬장으로 이동해 건배사를 한 뒤 건배하고 있다. [TASS=연합뉴스]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25일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간 정상회담이 3시간여 만에 종료됐다. 양국 정상은 만찬에 들어갔다.
 

두 정상, 3시간여 회담 마치고 만찬 시작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이 이날 오후 5시25분(현지시간ㆍ한국시간 오후 4시25분) 단독·확대 회담을 모두 마쳤다. 앞서 이날 오후 2시10분쯤부터 1대1 단독회담을 시작한 두 정상은 오후 4시쯤부터 수행원들이 배석한 확대 회담을 시작했다.
 
확대 회담에는 북한 측에서 이용호 외무상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러시아 측에선 유리 트루트녜프 부총리 겸 극동연방관구 대통령 전권대표,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유리 우샤코프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대사, 예브게니 디트리흐 교통부 장관,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극동·북극개발부 장관, 올렉 벨로제로프 철도공사 사장, 아나톨리 야놉스키 에너지부 차관 등이 배석했다.
북러 확대회담 배석자. [연합뉴스]

북러 확대회담 배석자. [연합뉴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3시간여의 회담을 모두 마친 뒤 만찬장으로 이동했다. 푸틴 대통령은 만찬 연설에서 “(북러) 양국은 아주 복잡한 정세 속에서 (외교관계 수립) 70주년을 기념했다. 최근 한반도 정세가 안정화되는 것을 우리는 목격하고 있다”며 “러시아는 한반도 문제를 외교적으로 해결하는 것에 있어서 적극적 역할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힘을 합치면 산을 옮길 수 있다’는 북한 속담을 언급하며 “우린 앞으로도 이를 통해서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제사회와 모든 이해 당사국 간에 한반도에서는 영구적 평화구축과 평화 번영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이 만찬장에서 답례 건배사를 하고 있다. [TASS=연합뉴스]

김 위원장이 만찬장에서 답례 건배사를 하고 있다. [TASS=연합뉴스]

 
이어 답례 건배사로 김 위원장은 “조러(북러) 관계를 끊임없이 발전시키는 것이 이익에 전적으로 부합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는 데서도 필수 불가결하다는 것을 깊이 인식하고 있다”며 “조러(북러) 친선관계를 보다 새로운 높은 단계에 올려세울 의지에 충만되어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나는 오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각하와 조러 친선관계와 발전, 조선반도 지역의 평화안전 보장을 위한 문제들 그리고 공동의 국제적 문제들에 대해 허심탄회하고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누었다”고 말했다. 이어 “평양과 모스크바는 비록 멀리 떨어져 있지만, 조선과 러시아는 강 하나를 사이에 두고 지맥으로 잇닿아 있는 친선적인 우방”이라며 “조러관계는 역사적 관계를 바탕으로 한 공동의 목적과 이해관계로 결합되고 발전·승화되어 온 두 나라 인민(에게) 더 없이 귀중한 친구”라고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이날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회담은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열렸다. 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을 위해 전날 전용열차로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했다.
 
북러 정상회담은 2011년 8월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당시 러시아 대통령(현 총리) 간의 회담 이후 8년 만이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오후 늦게 25∼2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국제협력 정상포럼 참석차 블라디보스토크를 떠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26일에도 블라디보스토크에 남아 유학생과의 간담회, 주요 시설 시찰 등의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