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0대 노인 문방구하며 평생 모은 8억 뜯어낸 50대 다방업주

손님으로 찾아오던 70대 노인을 속여 거액을 가로챈 다방업주가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손님으로 찾아오던 70대 노인을 속여 거액을 가로챈 다방업주가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손님으로 찾아오던 70대 노인을 속여 8억원을 가로챈 다방업주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연제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혐의로 다방 업주 A씨(54·여)를 구속했다.
 
A씨는 지난 2016년 4월부터 올해 1월까지 다방 손님으로 친하게 지낸 B씨(76)에게 55차례에 걸쳐 모두 8억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돈을 빌려주면 도박장에 투자해 매월 5% 이자를 지급하겠다”며 55차례 돈을 빌렸다.
 
A씨는 B씨가 수억원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가 떼인 8억원은 평생 문방구를 하며 노후자금으로 모아놓은 돈이었다.
 
경찰은 A씨가 가로챈 돈 대부분 개인 생활비나 자신의 빚을 갚는 데 사용해 변제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