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검찰, 박근혜 전 대통령 형집행정지 신청 불허

[연합뉴스]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은 25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형집행정지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불허 결정을 내렸다.
 
형사소송법은 건강을 현저히 해하거나 생명을 보전할 수 없을 염려가 있는 때에 형집행정지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나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의 건강상태가 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봤다. 
 
형집행정지 심의위에는 주임 검사와 의사 등 7명이 참여했으며, 박 전 대통령의 진료기록과 구치소 현장 조사 보고서 등을 검토한 뒤 과반수로 찬반을 결정해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최종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기소 돼 상고심 재판을 받는 박 전 대통령은 지난 17일 형집행정지를 신청했다.  
 
당시 박 전 대통령의 변호사 유영하씨는 "박 전 대통령이 허리디스크 증세가 심각해져 불에 데인 것 같은 통증에 시달려 정상적인 수면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의원 67명 등 국회의원 70명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 집행 정지를 검찰에 요청했다.
 
홍문종 한국당 의원은 25일 자신을 대표 청원자로 한 A4 용지 2장 분량의 청원서를 서울중앙지검에 전날 제출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청원서에서 "박 전 대통령은 만 2년을 훌쩍 넘긴 장기간의 옥고와 사상 유례없는 재판 진행 등으로 건강상태가 우려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