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신 때문에…" 비행기서 동전 던져 78분 이륙 지연

[데일리메일 캡처]

[데일리메일 캡처]

한 중국 여성이 '안전한 여행'을 기리기 위해 동전 6개를 비행기 입구에 던져 이륙이 지연되는 일이 발생했다.
 
2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한 중국인 여성이 중국 난닝에서 출발해 홍콩으로 향하는 중국남방항공 CZ8472 비행기에 오르면서 입구에 동전 6개를 던졌다.
 
이 여성은 이날 비행기를 처음 탑승해보는 여성으로, 동전을 던지면 안전한 비행을 마칠 수 있다는 미신에 따라 행동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항공사 승무원들은 동전이 엔진으로 들어가는 등 사고 발생을 우려해 동전을 회수하고 안전점검을 진행했다. 이 때문에 비행기는 1시간 18분이 지연됐고, 해당 여성은 7일 동안 구금 조치됐다.
 
[유튜브 캡처]

[유튜브 캡처]

한편 이같은 일은 올해 중국에서만 벌써 5번째다. 비행기 탑승 전 비행기에 '행운의 동전'을 던지면 안전하게 비행을 할 수 있다는 중국만의 미신이 있기 때문이다.
 
이에 중국남방항공은 "미신을 믿지 마라. 비행기를 탈 때는 항공 안전 규정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비행기에서 동전을 던지는 행위로 피해를 일으킨 중국인들 중 한명은 항공사로부터 고소를 당해 벌금 5만 위안을 지불했다. 또 시어머니의 지시로 동전을 던진 한 여성은 10일 동안 구금을 당하기도 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