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검찰, 삼성바이오에피스 임직원 2명 구속영장 청구

삼성바이오에피스 CI.

삼성바이오에피스 CI.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자회사인 삼성 바이오에피스 임직원 2명에 대해 증거인멸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25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이날 증거인멸ㆍ증거위조 등 혐의로 A상무와 B부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A상무 등은 지난 2015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삼성바이오에피스 등 자회사 회계 처리 기준 변경을 통해 고의적인 분식회계를 저질렀다는 의혹과 관련된 증거들을 인멸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의 핵심은 삼성바이오가 2015년 말 자회사였던 삼성바이오에피스를 관계회사로 회계 기준을 바꾸면서 삼성바이오 가치를 크게 올려 계산했다는 것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1월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고의 분식회계 혐의로 삼성 바이오로직스를 고발한 사건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