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기 있는데 담배를 피워!” 흡연 청소년에 주먹다짐한 30대 등 입건

담배를 피운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어 주먹다짐을 벌인 30대 남성들과 청소년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연합뉴스·뉴스1]

담배를 피운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어 주먹다짐을 벌인 30대 남성들과 청소년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연합뉴스·뉴스1]

아기가 있는 아파트 단지 내에서 담배를 피운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어 주먹다짐을 벌인 30대 남성들과 청소년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서로 멱살잡이하고 주먹을 휘두르는 등 쌍방 폭행한 혐의로 A씨(34)와 B씨(34) 등 어른 2명과 C군(16)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전날 오후 10시10분쯤 광주 북구의 한 아파트 단지 앞에서 담배를 피운다는 이유로 C군의 멱살을 잡고 주먹으로 때리는 등 폭행했다.
 
A씨 등은 이를 말리는 C군의 친구들 3명도 폭행했다.
 
C군은 이에 대항해 다른 피의자 B씨의 머리채를 잡아 넘어뜨린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아파트 단지 인근에서 담배를 피우는 C군 등 청소년들을 발견하고는 “아기가 길거리에 있는데 담배를 피운다”며 다투다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을 경찰서로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