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한국당, ‘국회의장 성추행’ 공격…정치판 X판 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25일 “우리 정치판이 X판이 됐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국회의장이 성추행했다는 게 말이 되는 얘기인가. 이런 것으로 존경의 대상인 국회의장을 공격하고 밀어붙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민생 문제를 등한시한다는 새로운 공격을 하면 국민에게 더 지지를 받을 것”이라며 “그런데 그들이 증오하는 운동권식 과거 투쟁을 똑같이 답습하기 때문에 황교안 대표에 대해 뭔가 새로운 기대를 했던 국민도 ‘저 사람도 똑같다’고 실망하게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사법개혁특위 문제로 내홍을 겪는 바른미래당의 미래에 대해 “루비콘 강은 이미 건넜다”며 “유승민 대표가 27일 입장을 표명하겠다고 했는데 저는 유 대표가 절대로 탈당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안철수 전 대표까지 돌아오면 유승민 대표와 함께 바른미래당에서 계속 둥지를 틀 것”이라며 “그래서 저는 손학규 대표에게 안철수 전 대표가 오기 전에 속히 결단해야 한다고 이야기한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안철수, 유승민 전 대표는 총선과 대선을 생각할 때 바른미래당에 계속 남아 있다가 총선 막판 즈음해서 한국당과의 통합 또는 연합· 연대를 모색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