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전용열차, 스탈린이 김일성에 선물한 것"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러 정상회담을 위해 24일(현지시각)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북에서부터 타고 온 전용열차.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러 정상회담을 위해 24일(현지시각)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북에서부터 타고 온 전용열차.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러시아 방문길에 탑승한 전용열차가 과거 김일성 주석이 구소련 지도자인 스탈린에게 받은 선물이라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25일 일본 마이니치신문 등은 김정은 위원장이 탑승한 17~21량 구성의 전용 열차가 과거 스탈린이 김일성 주석에게 선물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러시아 매체에 따르면 북한은 열차 내부를 현대식으로 개조했지만 외관은 과거 모습을 유지했다.
 
김 위원장은 24일 이 열차를 타고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했다. 현지 매체는 평양과 블라디보스토크를 잇는 철로의 길이가 1180㎞에 달한다며 김 위원장이 평양이 아닌 북러 국경 인근에서 출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김 위원장이 새벽 러시아를 향해 출발했다고 전하면서도 그가 평양에서 출발했는지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현재 두 정상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다리로 연결된 루스키섬 극동연방대에서 만나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