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푸틴, 김정은과 정상회담 위해 블라디보스토크 도착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방러 중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오후 첫 정상회담을 열 예정이다.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방러 중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오후 첫 정상회담을 열 예정이다.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방러 중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했다.
 
이날 타스 토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전날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국내 행사 일정을 마치고 블라디보스토크로 출발했으나, 오는 길에 심각한 산불이 계속되고 있는 동시베리아 자바이칼리예 지역에 들러 진화 작업 상황을 점검한 뒤 블라디보스토크로 왔다.
 
전용 열차로 24일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한 김 위원장은 숙소가 있는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푸틴 대통령과 곧 첫 회담을 할 예정이다.
 
앞서 김 위원장은 국영방송 로시야1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방문이 성공적이고 보람이 있기를 바란다”며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한반도 상황을 해결하고 양국 관계의 발전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러시아 관영 RIA통신은 정상회담 준비작업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양국 정상이 회담에 이어 만찬까지 할 수 있다며 만찬 메뉴로는 북한 음식이 오를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회담은 1시간의 양자 정상회담에 이어 3시간 걸리는 확대회담으로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