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이너스 성장 쇼크] ‘소주성’ 중간 고리 '소비'도 꺾였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올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마이너스로 돌아선 가운데 지난해 가계가 소비도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정부 핵심 경제정책인 ‘소득주도성장(소주성)의 중간 고리(소비)에 균열 신호가 울린 것이다.
 

통계청 '2018 가계동향조사(지출부문)'
상하위 계층 간 소비지출 양극화도 뚜렷

통계청은 이날 발표한 ‘2018년 가계동향조사(지출부문)’ 결과에서 가구당 월평균 소비지출이 253만8000원으로 전년 대비 0.8% 감소했다고 밝혔다. 물가 상승을 고려한 실질 소비지출은 243만원으로 전년 대비 2.2% 줄었다. 박상영 통계청 복지통계과장은 “2006년 조사를 시작한 뒤 최대 감소 폭을 기록했다”며 “소비가 뒷걸음친 건 2016년(-0.5%)과 지난해가 유일했다”고 설명했다.
 
가계가 씀씀이를 줄였다는 건 경기가 좋지 않다는 의미다. 김낙년 동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 등 정책을 통해 저소득층을 중심으로 소득을 높였다고 알려왔는데 가계는 막상 지갑을 열지 않았다”며 “소주성의 큰 틀이 소득 증가→소비 증가→경제 성장인데 중간 고리인 소비가 줄어 경제 성장의 고리가 끊겼다”고 분석했다.
자료: 통계청

자료: 통계청

구체적으로 교육(-7.9%)ㆍ교통(-5.5%)ㆍ기타상품서비스(-4.7%) 소비가 크게 줄었다. 오락문화(9.8%)ㆍ보건(5.1%)ㆍ가정용품가사서비스(4.5%) 소비는 늘었다. 박상영 과장은 “교육 소비가 준 건 대학 반값 등록금 확대나 무상 교육 확대 등 영향이 컸다”며 “교통은 경기에 민감한 자동차 할부 구매액이 줄어든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오락문화 소비가 늘어난 건 해외여행이 많이 늘어난 영향, 보건 소비가 는 건 고령화에 따라 의료비 지출이 증가한 영향으로 각각 분석됐다.
 
가구원 수로 보면 가족 딸린 가구가 씀씀이를 더 줄였다. 1인 가구 월평균 소비지출은 142만원으로 전년 대비 3.4% 증가했지만, 2인 가구 220만원(-1%), 3인 가구 307만5000원(-0.8%), 5인 이상 가구 415만6000원(-1%)으로 각각 전년 대비 지출이 감소했다. 4인 가구는 381만6000원으로 전년 대비 소폭(0.5%) 늘었다.
자료: 통계청

자료: 통계청

소득구간별로 봤을 땐 정부 기대와 달리 저소득층 소득을 높여 소비를 늘리는 ‘분수 효과’가 실종됐다. 월평균 소득 100만원 미만 가구의 소비지출은 109만7000원으로 전년 대비 0.9% 줄었다. 소득 최하위 가구의 경우 소득보다 지출이 많은 ‘적자 살림’을 꾸린 셈이다. 100만~200만원 가구는 소비지출이 156만9000원으로 전년 대비 4.8% 줄었다.
 
고소득층도 지갑을 닫은 건 마찬가지였다. 월평균 소득 600만~700만원 가구는 374만8000원으로 전년 대비 1.7%, 700만원 이상 가구는 459만5000원으로 2.3% 각각 감소했다. 소비를 전년 대비 늘린 경우는 월평균 소득 500만~600만원 가구(0.4%)가 유일했다.
 
소비의 양극화도 뚜렷했다. 소득 5분위로 볼 때 소득 하위 20%(1분위)는 지난해 월평균 115만6000원을 소비했지만, 소득 상위 20%(5분위)는 월평균 428만3000원을 소비해 그 차이가 4배 가까이 됐다. 하위층일수록 식료품 비중이 높은 반면 상위층은 교통과 교육 비중이 높았다. 가계의 소득 격차가 사상 최대로 벌어진 가운데 소비의 양극화도 고착화하고 있는 모습이다.
 
윤창현 서울시립대 경영학부 교수는 “저소득층을 위한 복지ㆍ분배 확대가 반드시 소비 증가의 선순환으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것이 증명됐다”며 “생산ㆍ투자ㆍ수출은 물론 가계 소비까지 마이너스로 돌아선 만큼 ‘소주성’ 정책 기조를 수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