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아그라·시알리스 강점만" …알고보니 지구상 존재 않는 가짜 성기능 약품

중국인 공급자가 제조, 한국에 몰래 들여와 유통한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 해양경찰청은 지난 2월 밀수 조직을 검거하고 가짜 의약품을 압수했다. [사진 해양경찰청 제공]

중국인 공급자가 제조, 한국에 몰래 들여와 유통한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 해양경찰청은 지난 2월 밀수 조직을 검거하고 가짜 의약품을 압수했다. [사진 해양경찰청 제공]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 약 212만 정을 중국에서 몰래 들여와 한국에 유통한 밀수 조직 일당이 해양 경찰에 붙잡혔다. 
 
해양경찰청은 중국산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를 밀수해 보관·판매한 중국인 A(44·여)와 이 가짜 의약품을 진짜인 것처럼 판매한 B씨(59)를 구속하고 이를 운반하고 대금 수수를 맡은 A의 아버지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보건 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과 특정회사의 상표권 침해 상표법 위반 혐의다. 
 
해경은 밀수꾼이 가짜 의약품을 인천항 컨테이너 화물에 몰래 숨겨 들어온다는 첩보를 입수해 추적한 결과 지난 2월 이들을 검거하고 서울의 한 주택과 판매 업장에 보관하고 있던 시가 24억원 상당의 가짜 의약품 16만정을 압수했다. 해경에 따르면 검거된 밀수 조직은 지난 2015년 4월부터 지난 2월까지 중국에서 제조한 시가 294억원 상당의 가짜 의약품 약 196만 정을 한국에 몰래 들여와 판매했다. 
압수한 가짜 의약품들. [사진 해양경찰청 제공]

압수한 가짜 의약품들. [사진 해양경찰청 제공]

가짜 의약품은 발기부전 치료제로 잘 알려진 비아그라·시알리스 등이다. 압수품을 감정한 결과 비아그라는 현재 생산되지 않는 220/300㎎의 고농도 성분으로 표기한 것이 드러났다. 시알리스는 비아그라 성분인 실데나필 성분이 검출되는 등 정품 시알리스와 전혀 다른 제품이었다. 
 
아드레닌이라는 지구 상에 존재하지 않는 유령 상표 의약품을 만들어 판매하기도 했는데 일당은 이를 "비아그라와 시알리스의 강점만 살렸다"고 광고해 구매 욕구를 자극했다. 
 
이들이 유통한 실데나필(비아그라)이나 타다라필(시알리스) 성분이 함유된 의약품들은 국내에서 전문의약품으로 분류돼 전문의의 처방에 따라 복용해야 한다. 오·남용시 심혈관계 이상 반응으로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사진 해양경찰청 제공]

[사진 해양경찰청 제공]

밀수 조직은 화물 퀵서비스는 내용물을 확인하지 않는 점을 악용, 한국 내에서 운반할 때 전자제품으로 표기한 화물을 대량으로 받아 서울의 한 가정집에서 포장한 뒤 유통했다. 밀수 공급자인 중국인 A는 중국에서 만든 낱알 1봉지(3000정)와 제품 포장 스티커를 제조책에게 맡기거나 직접 정품인 것처럼 포장했다. A는 물건을 보내고 한국에 거주하는 아버지에게서 대금을 전달받았다. 
 
중국에서 1정당 100원에 수입해 판매자에게 200원에 공급하면 판매자는 300원 이상 가격으로 소매상에 판매했다. 중국에서 원가 30만원 상당인 낱알 1봉지가 국내 소비자에게는 1000만원 정도에 팔렸다.   
 
해경이 국내 유통망을 적발한 적은 있었지만 중국의 가짜 약 밀수 공급자를 검거한 것은 처음이다. 김언호 해경 외사과장은 “이들이 밀수로 얻는 범죄 수익을 끝까지 추적해 환수하고 밀수 행위에 대한 강력한 단속 활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