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재오, 조명래 환경부장관 고발, "4대강 보 해체 막겠다"

금강 백제보. [연합뉴스]

금강 백제보. [연합뉴스]

‘4대강 보 해체저지 범국민연합’(공동대표 이재오·전광훈)이 25일 조명래 환경부장관, 박천규 환경부차관 등 7명을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범국민연합이 고발할 7명 가운데 조 장관과 박 차관을 제외한 나머지 5명은 환경부 산하 ‘4대강 조사평가위(조사평가위)’ 소속이다. 고발 대상에는 홍정기 공동위원장 겸 조사평가단장, 홍종호 공동위원장, 이상헌 협력분과위원장, 이학영 물 환경분과위원장, 박재현 수리 수문분과위원장 등이 포함됐다. 조사평가위는 2월 “5개의 금강·영산강 보 가운데 세종보·공주보·죽산보를 철거하고 백제보·승촌보 2개는 상시 개방하자”고 제안했다. 정부는 이와 관련 7월 결론을 내린다.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을 비롯한 4대강 보 해체저지 범국민연합 회원들이 22일 서울역에서 4대강 보 해체 저지 천만인 서명운동을 하고 있다. 2019.4.22/뉴스1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을 비롯한 4대강 보 해체저지 범국민연합 회원들이 22일 서울역에서 4대강 보 해체 저지 천만인 서명운동을 하고 있다. 2019.4.22/뉴스1

 
이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리적이거나 과학적 근거도 없이 ‘보설치 이후 수질이 악화되었다. 보 유지보다 보 해체의 편익이 높다’고 하며 보 해체를 결정했다. 제대로 된 여론 수렴 절차도 없었다”며 고발 이유를 설명했다. 또 이런 결정이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가시설을 파괴하는 일”이라며 “혈세를 낭비하고 대홍수, 대가뭄 재앙을 불러오는 천인공노할 짓”이라고 비판했다.
 
4대강 보 해체 중단도 촉구했다. 이 공동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재자연화'라는 이름 아래 4대강을 전근대적 하천으로 돌려놓으려 하고 있다”며 “전 국민 식수 대부분을 공급하고 주변 농민들의 생존권이 걸린 4대강 보는 국가 중요 기간시설이다. 보 해체 중단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범국민연합은 다음 달 2일 서울역 광장에서 ‘보 해체 저지 투쟁 제1차 범국민대회’도 개최한다. 이 공동대표는 “보 해체의 부당함을 국민에게 널리 알리겠다. 그래도 강행한다면 보 해체가 아니라 총력을 다해 문재인 정권 해체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주장했다.
 
범국민연합은 4대강 보 철거 저지를 위해 정ㆍ관계, 종교계 인사 등 1200여명이 모여 지난달 28일 출범한 단체다. 4선 의원 출신인 이재오 공동대표는 이명박 정부에서 국민권익위원장을 지냈다. 전광훈 공동대표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을 맡고 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