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AT&T “갤럭시폴드 6월13일 출시”…삼성 “결정된 바 없다”

지난 16일 영국 런던에서 출시 전 미디어 행사를 개최했을 당시 한 기자가 갤럭시 폴드를 만져보고 있다.[AP=연합뉴스]

지난 16일 영국 런던에서 출시 전 미디어 행사를 개최했을 당시 한 기자가 갤럭시 폴드를 만져보고 있다.[AP=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최근 판매 일정을 미루기로 한 폴더블 폰 ‘갤럭시 폴드’가 6월 재출시될 것이라는 소식이 나왔다. 출처는 폴드의 사전 예약을 받았던 미국 이동통신업체 AT&T다. 삼성전자는 “아직 구체적인 일정이 정해진 것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지난 24일(현지시간) AT&T는 갤럭시 폴드를 사전예약한 고객을 대상으로 e메일을 발송, “6월 13일에 제품을 배송하겠다”고 밝혔다. 갤럭시 폴드를 사전 예약한 얼리어답터 몇몇도 “AT&T에 새 출시일을 질문했더니 6월 13일이란 답변을 받았다”고 트위터에 적었다. 이번 스크린 결함 논란을 처음으로 제기했던 더버지ㆍ씨넷 등 미 IT매체도 이 소식을 인용 보도했다.
 
삼성이 AT&T에 밝힌 재출시일은 아냐 
다만 6월 13일은 아직 확정된 갤럭시 폴드 출시일은 아니다. AT&T가 전화번호ㆍ카드번호 등 미국 내 개인정보 보호 법령 기준에 따라 불가피하게 정한 날짜라고 한다. 25일 삼성전자는 “확정된 일정은 아직 없지만, 2주 내 출시 일정을 재공지할 계획이라는 데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한 트위터 사용자(@mighty_droid)가 지난 24일 "AT&T가 6월 13일 폴드를 배송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한 트위터 사용자(@mighty_droid)가 지난 24일 "AT&T가 6월 13일 폴드를 배송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삼성 입장에서 AT&T는 주요 고객사다. 2016년 10월 노트7 사태 때에도 미국 4대 이동통신업체 가운데 AT&T는 가장 먼저 "노트7을 매장에서 철수하겠다"고 밝힌 업체다.   
 
현재 삼성전자는 무선사업부 개발실 등을 중심으로 문제점으로 지적된 이음새(힌지) 틈새를 어떻게 마감할지 해결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제품의 설계 자체를 다 바꿔야 할 정도로는 보지 않는다고 한다.
 
삼성전자, 힌지 틈새 마감처리 놓고 해결책 찾고 있어
폴드의 미국 출시일(26일) 연기 발표를 했던 당일인 지난 23일에도 한 삼성전자 관계자는 “말 그대로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작업이며 출시가 불가능한 수준의 결함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미국 내 수리전문 커뮤니티 ‘아이픽스잇’ 역시 갤럭시 폴드를 분해해보곤 “접히는 부분 위아래에 있는 약 7㎜ 틈에 이물질이 들어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폴드에 탑재된 OLED 디스플레이가 먼지ㆍ공기에 취약한 만큼 이를 어떻게 극복하느냐가 향후 출시 일정을 잡을 때 주요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美 수리전문 커뮤니티 "7㎜ 틈새에 이물질 들어갈 수 있어" 
노경탁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리포트에서 “손상 방지책을 강구하고 하드웨어 문제에 대해 일부 재설계에 들어갈 가능성이 있어 출시 일정은 최소 1∼2개월 이상 지연될 것”이라며 “세계 최초의 폴더블폰이고 ‘1세대 제품’이라는 특성상 비밀 유지에 신경을 쓰는 과정에서 테스트 조건이 다소 제한적이었던 것이지 디스플레이 자체의 근본적 문제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