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산 챙기세요”…오후부터 전국에 비 내리고 기온도 ‘뚝’

24일 서울 광화문네거리에서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 [뉴스1]

24일 서울 광화문네거리에서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 [뉴스1]

25일 오후부터 중부지방을 시작으로 전국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남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차차 흐려져 낮 12시 이후에 중부지방과 전북에 비가 시작되고, 오후 6시 이후에는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으로 확대되겠다”고 예보했다.
 
26일 오후까지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과 영남이 5~30㎜, 호남은 5㎜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 중북부 산지에는 이날 밤부터 26일 새벽 사이에 1cm 안팎의 눈이 내리겠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북쪽에서 찬바람을 동반한 저기압이 내려오면서 비 영역이 좁게 나타나 지역별로 강수량 차이가 크겠다”며 “오늘 밤부터 내일 새벽 사이에는 중부 지방과 경북 북부를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과 농작물 관리,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을 포함한 서쪽 지방은 26일 아침, 그 밖의 지역은 낮에 대부분 비가 그치겠다. 다만, 일부 중부내륙은 오후까지, 전라 동부와 경상 서부는 저녁이 돼서야 그치겠고, 동풍의 영향을 받은 강원 동해안과 경상 해안은 밤까지 비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오후부터 다시 쌀쌀…내일 아침 10도 이하로 ‘뚝’
23일 서울 용산에서 바라본 남산N타워 주위 하늘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 [뉴스1]

23일 서울 용산에서 바라본 남산N타워 주위 하늘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 [뉴스1]

이날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3~7도 높았으나, 오후에 비가 내리면서 낮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다. 

 
전국의 낮 최고기온은 서울이 18도, 인천 17도, 대전 19도, 대구 18도, 부산 17도 등으로 대부분이 20도를 밑돌 전망이다. 
 
26일은 북서쪽에서 차고 건조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아침 최저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지겠다. 26일 낮부터 27일까지도 기온은 평년보다 3~10도가량 낮겠고, 바람도 다소 강하게 불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비의 영향으로 대부분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다만, 오후에 황사 등 국외 유입의 영향으로 일부 서해안과 동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일시적으로 농도가 ‘나쁨’까지 치솟겠다.
 
26일은 대기 확산이 원활해지면서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가 ‘보통’에서 ‘좋음’ 수준을 유지하는 등 대체로 청정할 전망이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