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유인석, 성접대 인정···승리 섭외 여성 17명 입건"

성매매 알선 의혹을 받고 있는 승리(본명 이승현·29)가 지난달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출석하고 있다. 최정동 기자

성매매 알선 의혹을 받고 있는 승리(본명 이승현·29)가 지난달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출석하고 있다. 최정동 기자

 
‘성매매 알선’ 의혹을 받고 있는 승리가 섭외했던 여성 17명이 성매매·성매매 알선 등 혐의로 입건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5일 “승리가 일본인 사업가가 방한했을 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 27명을 조사했고, 그 중 성매매 여성‧알선한 여성 등 17명을 입건했다”며 “여성들은 대부분 성매매 사실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이들에게는 성매매특별법 위반 혐의가 적용된다.
 
경찰은 “유리홀딩스 대표 유인석(34)씨가 2015년 12월 일본인 사업가 일행을 위해 성매매 여성을 부르고, 그 대가를 알선책의 계좌로 송금한 것은 사실”이라며 “유씨도 그 부분은 시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시 동원된 성매매 여성은 10명이 넘는다. 경찰은 또 이때 일본인 일행의 호텔 숙박비를 승리가 YG 법인카드로 결제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사실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간 ‘승리가 2017년 팔라완 생일파티에 여성들을 불러 성관계를 알선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 중인 경찰은 “당시 파티와 관련된 업체 관계자를 조사하고, 비용 지출과 관련된 계좌를 분석하는 중”이라며 “아직까지는 초대한 유흥업소 여종업원들에게 여행경비 외 추가로 지급한 금품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만 “당시 여성들을 동원했던 ‘알선책’ 40대 여성에게 1500만원을 지급한 사실이 있으나, ‘성매매 대금이 아니다’라며 진술이 맞지 않는 부분이 있어 확인 중”이라고 경찰은 덧붙였다.
 
승리의 ‘성매매 알선’ 혐의가 입증되려면 ‘성관계 사실’ ‘성관계를 전제로 승리가 여성을 섭외한 사실’ ‘승리가 여성에게 돈을 준 사실’ 등이 입증돼야 한다. 지금까지 수사를 통해 대부분의 사실은 확인됨에 따라 승리‧유인석 등의 진술 확인 등을 거쳐 혐의 입증이 가까워진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승리‧유인석을 4회 불러 조사했고, 보강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두 사람에 대한 신병처리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정연‧권유진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