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ㆍ푸틴, 오늘 단독ㆍ확대회담 …만찬으로 이어질 수도

푸틴 대통령. [EPA=연합뉴스]

푸틴 대통령. [EPA=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오후1시께(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러시아 현지 매체들이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곧바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하루 먼저 도착해 여장을 푼 극동연방대로 향할 전망이다. 김 위원장은 열차편으로 24일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했다. 당초 도착 당일 푸틴 대통령과 만찬이 예상됐으나 푸틴 대통령이 오지 않아 성사되지 않았다. 푸틴 대통령이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일정을 소화하면서다. 이를 놓고 러시아의 김정은 위원장 홀대 논란이 나왔다. 푸틴 대통령은 상트페테르부르크 일정을 소화한 뒤에도 심각한 산불이 계속되고 있는 동시베리아 자바이칼리예 지역에 들러 진화 작업 상황을 점검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한 뒤 러시아군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한 뒤 러시아군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푸틴 대통령은 그러나 25일엔 김 위원장을 융숭히 대접할 전망이다. 러시아 현지 언론 매체들은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이번 정상회담이 단독회담으로 시작해 확대회담, 이어서 만찬 연회로 진행될 가능성을 보도했다. 러시아 관영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24일(현지시간)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1대1 회담 시간에 대해 “1시간이 채 안 될 것”이라면서도 이어질 확대 정상회담에 대해선 “양측 대표단이 모두 참석할 것이며, 약 3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렇게 되면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약 4시간을 함께 한 뒤 만찬을 하게 된다.  
만찬엔 한식 메뉴가 응용될 가능성도 있다. 러시아 정부 소식통을 인용한 현지 매체들은 “회담은 만찬으로 끝날 수도 있다”며 “한식이 준비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오전 전용 열차 편으로 러시아와 북한의 접경 지역인 하산역에 도착해 러시아 측 인사들과 환담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김 위원장 뒷편에 현송월(빨간원) 노동당 부부장이 같이 이동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 돼 현 부부장의 역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러시아 연해주 주 제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오전 전용 열차 편으로 러시아와 북한의 접경 지역인 하산역에 도착해 러시아 측 인사들과 환담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김 위원장 뒷편에 현송월(빨간원) 노동당 부부장이 같이 이동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 돼 현 부부장의 역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러시아 연해주 주 제공]

 
만찬은 연회의 성격으로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경우 양측의 합동 공연 무대가 함께 마련될 가능성이 크다. 김 위원장의 수행단에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포함된 것도 같은 맥락에서 눈길을 끈다.  
 
9~12일 예술의전당에서 공연한 마린스키 프리모스키 스테이지 발레단의 ‘백조의 호수’. [사진 서울콘서트매니지먼트]

9~12일 예술의전당에서 공연한 마린스키 프리모스키 스테이지 발레단의 ‘백조의 호수’. [사진 서울콘서트매니지먼트]

 
현송월 단장의 단골 레퍼토리는 러시아 민속 가요인 ‘백만 송이 장미’와 차이콥스키 클래식 음악을 포함한다. 블라디보스토크엔 푸틴 대통령의 지원을 받는 마린스키 발레단의 분원이 있는 만큼, 현 단장과 마린스키 발레단의 모종의 협연이 가능하지 않겠냐는 전망도 나온다. 이 경우 차이콥스키가 작곡한 ‘백조의 호수’ 등에 맞추어 마린스키 발레단이 하이라이트 장면을 선보이는 방법 등이 거론된다. 현지 매체들은 회담장이 마련된 극동연방대에 공연 무대도 설치됐다고 보도했다.  
 
블라디보스토크=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