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끝나지 않은 '우생순'…핸드볼 류은희, 10년 만에 유럽 진출


[앵커]

핸드볼하면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우생순'이란 말로 기억됩니다. 뭔가 부족한 현실에서 번번이 기적을 만들어낸 이야기, 어제(24일) 우리 핸드볼은 류은희 선수가 일군 10년 만의 해외 진출 소식에 오랜만에 웃었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 부산시설공단 27:20 SK슈가글라이더즈|핸드볼코리아리그 챔피언결정전(22일) >

보고도 막기 힘든 골로, 번뜩이는 패스로 코트를 휘저으며 류은희는 소속팀을 우승으로 이끌었습니다.

맘껏 웃어도 모자란 날, 우승 세리머니는 눈물이었습니다.

너무 기뻐서, 또 그동안 너무 힘들어서 너나할 것 없이 울음이 터졌습니다.

류은희에게는 팀과 함께 하는 마지막 시즌, 프랑스리그 파리 팀으로 옮겨 2년간 뛰기로 했기 때문입니다.

수비수 3명이 막아도 제자리에서 뛰어올라 골을 꽂아넣고, 상대가 알아채지 못하는 패스로 주위를 놀라게 하는 류은희.

작지 않은 180cm의 키, 그리고 왼손을 쓴다는 특별함 속에 슛을 가로막는 수비도 뛰어납니다.

2번의 올림픽과 2번의 아시안게임을 치르며 어느새 스물 아홉, 핸드볼에 10년 만의 해외진출 소식을 전했습니다.

차가운 무관심 속 적은 선수로 늘 기적에 도전하며 영화같은 이야기를 써왔던 핸드볼.

그러나 올림픽 때만 반짝하는 인기 때문에 '한데볼'이라는 씁쓸한 별명도 붙었습니다.

그 속에서도 윤경신과 강재원, 홍정호 등 선수들이 유럽 무대로 뛰어들며 가치를 드러냈지만 이후에는 내리막길을 걸었고, 최근에는 해외진출 길이 도통 열리지 않았습니다. 

현재 우리나라 핸드볼 선수는 남녀 통틀어 1600여 명.

5년 전보다 200명이 줄었습니다.

팀도 그때보다 더 줄면서 오히려 예전보다 더 어려워진 지금, 류은희의 유럽 진출은 우리 핸드볼에 또 다른 희망을 던져주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부산시설공단, SK 꺾고 핸드볼 코리아리그 여자부 첫 우승 두산 22전 전승…SK 꺾고 핸드볼 코리아리그 '정상' 여자핸드볼 부산시설공단, SK 꺾고 챔프 1차전 승리 SK, 인천도시공사 꺾고 챔프전 진출…두산과 맞대결 두산, 핸드볼 코리아리그 사상 최초 '20전 전승 우승'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