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보임? 그럴 일 없다" 김관영 녹취 공개한 이준석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뉴스1]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뉴스1]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의 사개특위 위원 사보임을 강행한 김관영 원내대표를 향해 쓴소리를 냈다. 이 최고위원은 김 원내대표의 과거 발언 녹취록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 최고위원은 25일 BBS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를 통해 "김 원내대표가 오 의원의 사보임을 강행한 것이 정치적으로 그렇게 해야 할 만한 어떤 이유나 동인이 있는 것인지, 그렇다면 그것이 무엇인지 알고 싶을 정도로 의아하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당 생활하면서 김 원내대표에 대해 상당히 합리적인 분으로 기억하고 있다"면서 "그런데 이번에 이렇게까지 여러 절차적 무리수 들이 나오는 것을 보고 이같이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가 과거 오 의원의 사보임을 강행하지 않겠다는 취지를 밝혔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최고위원은 24일 밤 자신의 SNS를 통해 관련 백브리핑 녹취록을 공개하기도 했다. 해당 녹취록에서 김 원내대표는 '사개특위 사보임 얘기가 계속 나오는데 혹시 계획이 있으시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 얘기가 어디서 나오는지 모르겠지만, 그럴 일 없다"라고 답했다.
 
이를 두고 이 최고위원은 인터뷰에서 "정치라는 게 원래 말의 향연이다. 하지만 그 안에서도 서로 간 사법 대책만은 지켜야 신뢰관계가 유지될 수 있고 같이 상생할 수 있는데, (과거 발언을 뒤집는 결정을 내려) 상당히 안타까운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 최고위원은 오 의원이 패스트트랙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가 사보임 대상이 된 것에 대해 "국회의원이 소신에 따라 행동하는 것이 이렇게까지 배척받을 일인가 의아하다"고 말했다.
 
그는 "많은 분이 '전략적 차원에서 왜 오 의원이 소신을 밝혀 사보임 대상이 됐느냐'고 하신다"라며 "하지만 정치는 소위 '군자 대로행'이라고 하지 않느냐. 큰길로 가면서 정치를 해야 하지 속된 말로 음흉하게 마음속에 칼을 감추고 웃으면서 하는 정치는 우리가 지양해야 할 모습"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비슷한 시간 타 라디오 인터뷰에 연달아 출연해 사보임계를 내지 않겠다는 말을 한 바 없다고 밝혔다. 그는 "오 의원의 사보임계를 내지 않겠다고 약속한 바 없다"며 "다만 유의동·하태경 의원이 소리를 지르면서 (저에게)약속하라고 소리쳤고, 저는 이에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의총 녹취록이 있다. 공개할 용의도 있다"고도 했다.
 
결국 이날 오전 바른미래당은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오신환 의원을 채이배 의원으로 교체하는 내용의 사보임 신청서를 국회 의사과에 접수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신청서 제출 1시간 30분 만에 사보임 신청을 허가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