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 6월 AFC서 복귀전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 양광삼 기자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 양광삼 기자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39·217cm)이 AFC(엔젤스파이팅 챔피언십)에 돌아온다.
 
24일 AFC에 따르면 오는 6월 10일 KBS 아레나 홀에서 열리는 ‘AFC12 - Hero of the Belt’ 입식스페셜 매치에 출전한다. 
 
박호준 AFC 대표는 “강한 상대와 붙여 경기력을 끌어낼 것”이라며 “신장 190㎝ 이상의 전적 좋은 선수 4명을 물망에 두고 있다”고 소개했다. 박 대표는 “그중에는 현 AFC 무제한급 챔피언인 쟈코모레모스도 포함돼 있다”고 덧붙였다.
 
올해 한국 나이로 불혹인 최홍만은 국내에 종합격투기 열풍을 이끈 선구자다. 41대 천하장사 출신으로 모래판을 정복한 뒤 2005년부터 2008년까지 일본 종합격투기 대회인 ‘K-1’에서 활약하며 12승 6패를 기록했다.
 
2007년 연말에 열린 ‘격투기 황제’ 표도르 에멜리아넨코와의 대결은 평균 시청률 13.02%를 기록했다. 케이블TV 시청률로는 경이적인 기록이었다.
 
하지만 최홍만은 2008년 6월 뇌하수체 종양 제거 수술을 받은 뒤 급격히 약해졌다. 예전의 기량을 보여주지 못했다.
 
지난해 11월 10일 중국 마카오 베네시안 호텔에서 열린 격투기 대회에서는 자신보다 40㎝ 이상 작은 이룽(32·중국)에게 패해 자존심을 구겼다.
 
최홍만은 이롱의 뒤차기를 맞은 뒤 로블로(급소를 때리는 공격)를 어필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그대로 TKO 패배가 선언됐다.
 
이에 실망한 팬들은 최홍만이 파이터가 아니라 연기자라고 조롱했다.
 
박 대표는 “최홍만이 (로블로 논란으로) 다친 마음을 치료할 시간이 조금 필요했다”며 그동안 공백이 있었던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AFC는 티켓 판매 수익금을 희귀난치병 환아와 저소득 취약계층 어린이에게 전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