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하이닉스도 '어닝쇼크' …영업이익 3분의 1토막

SK하이닉스의 경기 분당 캠퍼스                                [사진 연합뉴스]

SK하이닉스의 경기 분당 캠퍼스 [사진 연합뉴스]

 
SK하이닉스가 올해 1분기에 매출액 6조7727억 원, 영업이익 1조3665억 원(영업이익률 20%)을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대비 매출은 32%, 영업이익은 69%가 각각 감소했다. 2016년 3분기 이후 최저 실적이며, 특히 메모리 반도체의 가격 하락으로 영업이익이 전분기 대비 1/3토막 났다.

 
SK하이닉스는 25일 "D램이 계절적 수요 둔화와 서버 고객의 구매가 줄어 출하량이 전분기 대비 8% 감소했고, 평균 판매 가격은 27% 하락했다"고 밝혔다. 낸드플래시도 전분기 대비 출하량은 6%, 평균판매가격은 32%가 각각 하락했다. 
 
SK하이닉스는 "2분기부터는 모바일과 서버용 D램 수요가 하락 추세에서 벗어나 개선되기 시작할 것"으로 전망했다. 6기가바이트(GB)에서 12기가바이트(GB)에 이르는 고용량 D램을 채택하는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와 서버용 D램 수요도 점차 늘어 분기 후반으로 갈수록 수요가 회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낸드플래시 시장은 1년 이상 가격 하락이 계속돼 2분기부터는 수요가 증가하기 시작할 것으로 예측했다. 
 
관련기사
SK하이닉스는 기술 개발에 집중해 메모리 시장 하강국면에 대처할 계획이다. D램은 미세공정 전환을 중심으로 수요 증가에 대응한다. 낸드플래시는 수익성 개선에 집중한다. 원가가 상대적으로 높은 3D 낸드 초기 제품인 2세대(36단)와 3세대(48단) 생산을 중단하고 72단 비중을 늘린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메모리 수요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와 수요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공존하는 시장에서 원가절감과 품질확보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정훈 기자 cc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