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대선 가상 대결, ‘소름끼치는 조 아저씨’가 트럼프 눌렀다

2020년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맞대결할 경우 바이든 전 부통령이 8%포인트 차이로 이길 것이란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충성도가 강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투표율이 상대적으로 높을 경우 실제 결과는 달라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일(현지시간) 보수정치행동회의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일(현지시간) 보수정치행동회의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발표된 폴리티코와 모닝컨설트의 공동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두 후보의 가상대결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이 42%, 트럼프 대통령이 34%의 지지를 얻었다.
 
응답자의 19%는 누구를 지지할지 확실하지 않다고 밝혔고, 5%는 투표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유권자 1992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허용오차범위는 ±2%포인트이다.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 [중앙포토]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 [중앙포토]

아직까지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지 않은 바이든 전 부통령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경선 후보들 가운데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을 제치고 선두를 달리고 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25일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할 예정이다. 바이든은 이 날 경제 관련 메시지를 던지며 노동조합과의 연대가 중요하다는 점을 언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공격적인 메시지도 담을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최근 여성들에 대한 부적절한 신체접촉 논란이 불거졌음에도 불구하고, 여성들로부터 받은 지지율이 트럼프 대통령보다 크게 높게 나타났다.
 
응답 여성 중 45%가 바이든을 지지한다고 밝혔지만, 트럼프를 지지한다고 대답한 비율은 28%에 그쳤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의 재선을 막을 강력한 대항마로 꼽혀왔다. 그러나 최근 4명의 여성이 과거 바이든 부통령으로부터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당했다고 폭로하면서 대권 도전에 차질이 생기기도 했다.
 
올해 76세인 바이든 전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 뛰어든다면 그는 77세인 샌더스 상원의원에 이어 두 번째로 나이가 많은 예비후보가 된다.
 
지난 36년간 델라웨어주 상원의원으로 활동한 바이든 전 부통령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 부통령으로 8년간 재임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