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이자, SNS에 “불미스러운 일…참담한 마음 숨길 수 없어”

자유한국당이 여성의원에 대한 '신체접촉'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임이자 한국당 의원의 볼을 만지는 모습. [뉴스1]

자유한국당이 여성의원에 대한 '신체접촉'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임이자 한국당 의원의 볼을 만지는 모습. [뉴스1]

문희상 국회의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이 SNS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임 의원은 2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 여러모로 불미스러운 일들이 있었다"라며 심경을 밝혔다. 
 
그는 "저는 지금까지 의회 독주, 집권 여당과 현 정권의 독재를 막고자 누구보다 앞장서서 투쟁해왔다"면서 "항상 최선봉이 저의 자리였고, 그렇게 누구보다 치열하게 싸워왔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오늘 이렇게 불미스러운 일들이 발생하며…참담한 마음을 숨길 수가 없다"면서 "현재 언론을 통해 불거진 제 개인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당 조치가 이뤄질 것이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집권 여당과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반드시 막아내야한다. 결단코 좌시할 수 없다. 집권 여당과 청와대의 폭주 그리고 의회의 폭주를 국민이 꼭 막아달라"고 당부했다.
 
임 의원이 SNS 글에서 언급한 '개인적인 부분'은 이날 국회의장실에서 불거진 성추행 논란을 말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자유한국당은 여야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대하며 국회의장실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한국당 의원들은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의 사개특위 위원 사보임을 막아달라며 문 의장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이에 문 의장은 "의회민주주의 원칙에 따라 합의에 의해 한다는 소신"이라며 "지금 여기서 할 수 있는 대답이 아니다.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양측은 이 과정에서 격한 말다툼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여기서 답을 달라"는 한국당 의원에게 문 의장이 "멱살을 잡으려고 하느냐"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결국 문 의장이 의장실 밖으로 나가려고 했지만, 한국당은 문 의장을 막아섰다. 양측이 대치하는 과정에서 문 의장과 임 의원 사이에 신체 접촉이 발생했다. 
 
한국당은 문 의장이 임 의원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면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의원 총회를 열고 "여성, 남성 의원을 떠나 한 마디로 능멸하고 모욕하는 일(행동)이다. 의장이 자리에서 물러남이 마땅하다"며 "동료 의원 성추행한 문 의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구호를 외쳤다.
 
이날 한국당 의원들과 언성을 높이는 과정에서 '저혈당 쇼크' 증세를 보인 문 의장은 국회 의무진의 소견에 따라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이동했다.
 
문 의장 측 이계성 국회 대변인은 "전형적인 자해공갈"이라고 반박했다. 국회 대변인실은 "한국당 의원들이 문 의장을 에워싸고 당장 약속하라며 문 의장을 가로막아 사실상 감금사태가 빚어졌다"며 "몸싸움 과정에서 자리를 빠져나가다 서로 신체가 닿았는데 그걸 성추행이라고 소리를 지르니까 의장이 순간적으로 화가 머리 끝까지 나서 '이러면 성추행이냐'며 두 뺨에 손을 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회 수장에 대한 심각한 결례이자 국회법과 절차를 무시하고 완력으로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려는 행태로 의회주의를 부정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