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키 작고, 결혼도 포기한 사람”…임이자 두 번 울린 이채익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과 문희상 국회의장. [사진 자유한국당]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과 문희상 국회의장. [사진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이 24일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안건) 지정에 반발해 문희상 국회의장실에 집단 항의방문 과정에서, 문 의장이 임이자 한국당 의원에게 논란의 소지가 있는 신체 접촉을 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이러한 가운데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희상 국회의장의 성추행 문제를 지적하고 임이자 의원을 두둔한다며 한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문희상 의장의 한국당 임의자 의원 볼 감싸기를 규탄하기 위한 비상의원총회에서 갑자기 키 얘기를 꺼냈다. 그는 “저도 좀 키가 좀 작습니다”라며 “키 작은 사람은 항상 그 어떤 자기 나름대로 트라우마가 좀 열등감이 있다고요”라고 운을 띄웠다. 그러면서 “(임이자 의원은) 정말 결혼도 포기하면서 오늘 이곳까지 온 어떻게 보면 올드미스입니다”라는 말도 덧붙였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이 의원은 더욱 수위를 높여 “못난 임이자 의원 같은 사람은 그렇게 모멸감을 주고, 그렇게 조롱하고”라고 말하기까지 했다.
 
이어 “문 의장은 좋은 집안에서 경복고와 서울대를 나오고 승승장구했으니 ‘못난’ 임이자 의원 같은 사람은 모멸감을 주고 조롱하고 수치심을 극대화하고 성추행해도 되느냐”며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후에도 비슷한 발언을 이어가자 다른 의원들은 “적당히 하세요”라며 말렸다.
 
이에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의 한 의원은 “결혼 여부가 이번 사건과 무슨 관계가 있냐”고 지적했다.  
 
임 의원은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으로 심경을 전하며 “현재 이슈화된 개인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당 차원의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