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ONE SHOT] 구직자, 신입 면접 최악 질문…“부모님 뭐 하시나?”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397명을 대상으로 ‘면접에서 지원자의 개인사 관련 질문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85.1%가 면접을 진행할 때 개인사 질문을 한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동일조사 결과(41.7%)보다 무려 43.4%p 늘어난 수치다.
 
개인사 질문을 하는 이유는 ‘입사 후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6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업무에 필요한 질문이라서’(21.3%), ‘평소 모습을 알기 위해서’(15.4%), ‘조직 적응력을 파악하기 위해서’(14.8%), ‘실제 인성을 파악할 수 있어서’(14.2%), ‘편안한 답변을 끌어내기 위해서’(13.6%)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전체 면접 질문 중 개인사 질문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22%인 것으로 조사됐으며, 주로 ‘거주지역’(66.3%, 복수응답), ‘건강 상태’(38.5%), ‘가족관계’(37.3%), ‘흡연 여부’(24%), ‘연애 및 결혼 여부’(22.8%), ‘종교’(6.2%), ‘개인적 인맥’(6.2%), ‘자녀 계획’(5.6%) 등을 질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407명에게 ‘면접에서 꺼려지는 질문’이라는 주제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구직자들은 ‘부모님 직업(30.2%)’,  ‘학창시절(18.4%)’, ‘자산 규모(15%)’, ‘결혼 여부(14%)’, ‘키/몸무게 등 신체 사이즈(11.8%)’, ‘흡연 여부(5.9%)’, ‘주량(3.4%)’ 등의 개인적인 질문에 대한 거부감을 드러냈다.
 
또한 구직자 10명 중 4명이 ‘사적 질문 때문에 면접에서 떨어지거나 불이익을 당한 적이 있다(40.1%)’고 답했으며, 개인 역량을 평가하는 면접 중에는 ‘사적인 질문은 배제했으면 좋겠다(67.1%)’는 의견을 밝혔다.
 
글=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