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러시아 언론과 이례적 스탠딩 인터뷰

24일 러시아 하산역에서 러시아 언론 '로시야'와 스탠딩 인터뷰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뉴시스]

24일 러시아 하산역에서 러시아 언론 '로시야'와 스탠딩 인터뷰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뉴시스]

북·러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러시아를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외국 언론의 즉석 스탠딩 인터뷰에 응하는 등 파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24일 전용열차를 타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향하던 김 위원장은 북러 접경지인 러시아 하산역에 잠시 내려 러시아 인사들로부터 환영인사를 받았다. 꽃다발을 들고 하산역 밖으로 나온 김 위원장은 러시아 국영TV '로시야'와의 인터뷰에 응했다.
 
김 위원장은 인터뷰에서 '러시아에 대해 어떤 인상을 받았냐'는 질문을 받고 "여기 오면서 러시아 인민들에 대한 우리 인민들의 따뜻한 마음을 안고서 왔다"고 답했다. 이어 "러시아 인민들의 뜨거운 환대를 받으면서 이번 방문이 유익하고 성공적인 방문이 되며, 러시아 대통령과의 만남에서 많은 문제들, 의견을 교환하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 지역 정세를 안정적으로 유지, 관리하고 공동으로 조정해나가는 데서 매우 유익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계기가 될 거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이 외신 기자와의 일대일 스탠딩 인터뷰에 응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상국가 지도자들이 방문국 주요 언론과 인터뷰하는 외교 관례를 따른 것으로 보인다.
 
다만 김 위원장은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도 외신 기자 질문에 답한 바 있다. 당시 김 위원장은 단독회담 전 모두발언이 끝난 뒤 외신기자 한 명이 '얼마나 자신있나'라고 질문에 "적절하게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외신 기자의 추가 질문에도 흔들림 없이 취재진과 눈을 맞추며 여유있는 모습을 보였다. 김 위원장이 생중계되는 언론의 질문에 답한 것은 처음이었다.
 
이날 하산역에서 진행된 인터뷰는 2차북미정상회담 때와 달리 공개된 장소에서 진행됐다는 점에서 더 이례적이다. 특히 특별한 격식없이 양국 수행원들에게 둘러싸인 채 러시아 기자와 마주보고 서서 인터뷰 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다. 로시야는 오는 28일 오후 10시(현지시간) 김 위원장과의 인터뷰를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김 위원장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한다. 이후 26일까지 북한 유학생 간담회, 현지 경제산업 시설 시찰 등 일정을 소화한 뒤 27일 평양으로 돌아간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