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밤샘농성→몸싸움 →성추행 논란 →쇼크 입원→문병 ‘막장 여의도’

국회에서 벌어지고 있는 선거법·공수처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논쟁이 24일 성추행 논란으로까지 번졌다. 자유한국당은 “문희상 국회의장이 임이자 의원을 강제추행했다”며 수사기관에 고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국당 의장실 항의 방문 충돌
부적절 접촉 주장 임이자 입원

이날 오전 국회의장실을 찾은 한국당 의원들이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의 사개특위 위원 사보임을 막아 달라. 답변을 달라”고 요구하며 의장실을 떠나려던 문 의장을 막아서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신체 접촉이 있었다는 게 한국당 측 주장이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긴급 의원총회에서 “묵과하기 어려운 현장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송희경 한국당 의원은 “임 의원이 사보임에 대한 입장표명을 요구하자 문 의장이 임 의원의 복부를 두 손으로 접촉했다. 임 의원이 ‘이러면 성희롱’이라고 강력 항의하자, 문 의장이 ‘이렇게 하면 되겠느냐’며 임 의원의 얼굴을 두 차례 감싸고 어루만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재차 항의했는데도 문 의장이 임 의원을 양손으로 끌어안은 뒤 의장실을 빠져나갔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반면에 문 의장은 한국당 의원들과 언성을 높이는 과정에서 ‘저혈당 쇼크’ 증세를 보여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이동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김관영(바른미래당)·장병완(민주평화당)·윤소하(정의당) 등 패스트트랙을 추진 중인 여야 4당 원내대표는 입원 중인 문 의장을 찾아 위로했다.
 
한영익·임성빈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