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석달 전 문 대통령 “비메모리 어떤가” 이재용 “새 도전 중요”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월 기업인과의 대화 직후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며 대화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2030년 시스템반도체 세계 1위’를 목표로 내세우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월 기업인과의 대화 직후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며 대화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2030년 시스템반도체 세계 1위’를 목표로 내세우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와 삼성전자가 한목소리로 비메모리 반도체 육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삼성전자는 24일 2030년까지 비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 글로벌 1위를 달성하기 위해 133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청와대와 정부도 비메모리 반도체 산업을 집중 육성하겠다는 복안을 내놨다. 정부 차원의 지원 방안은 이달 말 문재인 대통령이 삼성전자 공장을 방문한 현장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1월 청와대 회동서 공감대
문 대통령 이달 말 삼성 공장 방문
비메모리 지원 대책 공개될 듯

청와대와 삼성전자 간에 ‘비메모리 공감대’가 형성된 것은 지난 1월 주요 대기업 총수 등이 참석한 ‘기업인과의 대화’ 행사 직후부터다. 당시 문 대통령은 행사 종료 직후 일부 기업인과 경내 산책에 나서면서 이재용 부회장에게 “우리는 반도체 비메모리 쪽으로의 진출은 어떻느냐?”고 물었고, 이 부회장은 “결국 집중과 선택의 문제”라며 “기업이 성장하려면 항상 새로운 시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후 이 부회장은 같은 달 경기도 삼성전자 화성캠퍼스에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을 만나 “2030년에는 메모리 1위는 물론 비메모리에서 1위를 달성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이 비메모리 반도체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4차 산업혁명과 맞물려 성장 가능성이 크고, 메모리 반도체에 수출 의존도가 높은 상황을 완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비메모리 반도체 부문이 메모리 반도체보다 시장이 훨씬 크기 때문에 앞으로 비메모리 반도체 쪽을 확대해 나가야 한다”며 “정부가 미래 성장 동력에 집중적인 투자를 하고 노력을 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로서도 메모리 반도체는 가격 변동성이 큰 만큼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할 필요성이 있다.  
 
또 다른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특히 파운드리(foundry·다른 업체가 설계한 반도체를 생산하는 사업) 분야에서 세계 1위로 올라간다면 투자와 고용이 대대적으로 일어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도 비메모리 반도체에 관심이 많다고 한다. 노 실장은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에서 10년 넘게 활동하면서 반도체 분야를 공부해 전문성을 쌓아 왔다고 한다.  
 
대선 캠프 출신의 한 여권 인사는 “비메모리 반도체를 비롯해 미래자동차, 바이오 등 3대 산업을 문재인 정부 중점 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것은 이미 대선 전에 전략이 서 있었다”며 “노 실장이 다시 청와대에 들어오면서 이 부분이 강조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