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참이슬 출고가 내달 6.45% 올라…‘폭탄 제조비’ 1만원 시대

참이슬

참이슬

하이트진로가 다음 달 1일부터 소주 제품 공장 출고가격을 6.45% 인상한다.
 

1병 1081원, 식당 5000원 받을 듯
맥주·소주 1위 업체 동반 인상

하이트진로는 참이슬 후레쉬(사진)와 참이슬 오리지널(360ml)의 공장 출고가격을 병당 1015.7원에서 1081.2원으로 65.5원 올린다고 24일 발표했다. 식당 등 외식시장에서 판매되는 소주의 병당 가격은 4000원에서 5000원 수준으로 오를 가능성이 크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2015년 11월 가격 인상 이후 원부자재 가격, 제조경비 등 원가 상승요인이 발생했다”면서 “3년간 누적된 인상요인이 10% 이상 발생했으나, 원가절감 노력 등을 통해 소비자의 부담을 최소화하는 선에서 인상률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하이트와 테라 등 맥주 제품 가격 인상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소주 시장 점유율 1위인 참이슬 가격 인상은 맥주 점유율 1위인 카스의 가격 인상에 이어진 것이다.  
 
오비맥주는 지난 4일부터  카스, 프리미어OB, 카프리 등 주요 맥주 제품의 공장 출고가를 평균 5.3% 인상해 판매하고 있다. 대표 제품인 카스 병맥주는 500ml 기준으로 출고가가 1147원에서 4.9% 오른 1203.22원에 거래되고 있다. 오비맥주의 출고가 인상은 2016년 11월 이후 약 2년 5개월 만에 실시된 것이다. 오비 역시 ‘원가 압박과 관리비용 상승’을 인상 요인으로 꼽았다.
 
맥주와 소주 점유율 1위 제품 가격이 모두 인상되면서 2~3위도 가격이 동반 상승할 가능성이 커졌다. 아직 구체적인 움직임은 없지만, 주류 시장에선 과거에도 가격 인상 1위 제품이 치고 나가면 후발 주자들이 연쇄적으로 가격을 올리는 경우가 많았다.
 
이번에도 소주 점유율 2위인 롯데 주류의 처음처럼, 맥주 점유율 2위인 하이트의 가격 인상을 점치는 이유다. 이에 대해 롯데주류 관계자는 “아직 처음처럼이나 클라우드 가격 인상과 관련해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면서도 “앞으로의 상황에 따라 여지는 있고 급물살을 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위스키 업계에서도 가격 인상 움직임이 뚜렷하다.  
 
앞서 위스키 업계 1위 업체인 디아지오코리아는 다음 달부터 위스키 제품 대부분의 출고가를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2015년 이후 4년여만이다. 이에 따라 조니워커 레드와 블루가 5%, 싱글몰트 제품은 15% 인상될 예정이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