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맛있는 도전] 1년 이내 프리미엄 원두만 골라 블렌딩 착한 가격에 간편하게 즐기는 최상의 풍미

한국야쿠르트 ‘콜드브루’ 
 
한국야쿠르트의 콜드브루는 원두를 차가운 물로 우려내 풍미가 뛰어나다. [사진 한국야쿠르트]

한국야쿠르트의 콜드브루는 원두를 차가운 물로 우려내 풍미가 뛰어나다. [사진 한국야쿠르트]

 
지난 2016년, 날로 성장하는 국내 커피 시장에 한국야쿠르트가 ‘콜드브루 by 바빈스키(Cold Brew by Babinski·이하 콜드브루)’를 앞세워 도전장을 내밀었다. 콜드브루는 국내에선 보기 힘들던 방식으로 추출한 커피다. 커피 원두를 차가운 물로 오랜 시간 우려낸 것. 풍부한 향과 부드럽고 깔끔한 맛에 커피 애호가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았지만, 당시에는 일부 커피 전문점에서만 맛볼 수 있었다. 한국야쿠르트는 콜드브루 커피를 국내 최초 대량 생산해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였다.
 
한국야쿠르트는 추출 방식의 변화에다 세계 정상급 바리스타의 레시피를 더해 경쟁력을 높였다. 2015년 미국 바리스타 챔피언인 찰스 바빈스키가 신선 유통망을 갖춘 한국야쿠르트와 의기투합해 개발 단계부터 자신만의 커피 제조 노하우를 제품에 담아냈다. 커피가 가진 최상의 풍미를 내기 위해 원료 선별에도 각별히 신경 썼다. 1년 이내 프리미엄 원두만 골라 블렌딩해 사용했다.
 
차별화된 커피에 대한 소비자 반응은 뜨거웠다. 제품을 판매하는 ‘프레시 매니저’를 찾기 위해 한국야쿠르트 앱 다운로드 수가 4배 이상 급증했다. 젊은 소비자 사이에 콜드브루 커피 열풍이 분 것이다. 특히 20~30대 고객은 개인 SNS에 제품 구매 인증 샷을 연이어 올리고 새롭고 풍부한 맛에 긍정적 평가를 했다.
 
실제 출시 첫해 여름 일평균 10만 개가 팔렸다. 출시 1년 만에 1600만 개 판매를 기록했다. 누적 판매액은 700억원을 넘어섰다.
 
한국야쿠르트는 시장의 흐름과 소비자의 요구에 맞춰 콜드브루 제품 라인업을 지속해서 확대했다. ‘골드라떼’ ‘바닐라라떼’와 같이 맛의 다양화는 물론 ‘콜드브루 by 바빈스키 액상스틱(이하 액상스틱)’과 같이 새로운 형태의 제품도 선보였다. 액상스틱의 경우 반투명 패키지로 신선한 액상커피를 확인할 수 있고 다양한 커피 레시피를 적용하기 좋다. 스틱형 포장으로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프리미엄 커피를 즐길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최근에는 글로벌 그룹 ‘방탄소년단’과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하며 브랜드 가치를 한 단계 높였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 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