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자동차] 5각형 크레스트 그릴, 사선 모양의 패턴…기능성 담은 섬세한 디자인 눈길

타봤습니다 제네시스 G90
제네시스의 미래 디자인 방향과 각종 최신 기술을 앞세운 기함급 세단 제네시스 G90.

제네시스의 미래 디자인 방향과 각종 최신 기술을 앞세운 기함급 세단 제네시스 G90.

제네시스 G90은 현대차를 대표하는 최고급 대형 세단이다. 현재 판매되는 G90은 지난 2015년 등장한 EQ900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인데, 지난해 11월 페이스리프트를 거치면서 해외 시장 판매 이름인 G90으로 국내에서도 판매된다.
 
페이스리프트 모델이지만 새로운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전면부의 웅장한 5각형 크레스트(방패) 그릴은 도로 위에서 존재감이 크다. 4개의 헤드램프(쿼드램프)와 슈퍼맨 로고 모양의 크레스트 그릴은 향후 제네시스 브랜드의 패밀리룩으로 쓰일 예정이다.
 
‘G-매트릭스(Matrix)’라 이름 붙은 사선 모양의 패턴은 제네시스의 트레이드마크가 될 전망이다. 헤드램프에서 휠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적용됐는데, 과거와 달리 섬세한 디자인이 눈에 띈다. 멋스러운 외관뿐 아니라 공명음을 줄이는 기능적 효과도 있다.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라지만 외관의 변화는 꽤 컸다. 풀 모델 체인지(전체 변경) 모델이라 불려도 어색하지 않다. 반면 실내의 변화는 크지 않은 편이다. 꼼꼼히 따져보면 일부 변화들이 눈에 띄는데, 스티어링휠 버튼 색상을 흰색으로 통일했고, 오디오와 공조장치 버튼 개수도 줄였다. 센터페시아에 위치한 송풍구 면적도 넓어졌다.
 
고급 소재 활용도 좋다. 시트를 비롯해 대시보드와 도어 패널 등을 나파 가죽으로 덮었고 스티칭(박음질)으로 멋도 부렸다. 천장의 고급 소재도 고급 세단다운 모습이다. 우드 트림도 실제 원목으로 대체했다.
 
운전석 시트를 22방향으로 조절할 수 있어 장거리 운전에도 피로감이 적다. 고급세단답게 뒷좌석도 넓고 안락하다. 헤드레스트(머리 받침대) 쿠션이 장착됐고 전용의 모니터를 통해 다양한 콘텐트도 즐길 수 있다. 뒷좌석 전용 스마트폰 무선충전 기능도 있다.
 
사운드 시스템은 17개의 스피커를 갖춘 렉시콘 제품이다. 내비게이션의 무선 업데이트 기능, 서라운드뷰 모니터, 터널 진입 전에 창문을 닫아주는 외부 공기 유입 방지 기능도 빛을 발한다.
 
 
오토뷰=김기태PD kitaepd@autoview.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