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위원장, 내일 오후 1시부터 푸틴 대통령과 1시간 정상회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오전 전용 열차 편으로 러시아와 북한의 접경 지역인 하산역에 도착해 러시아 측 인사들과 환담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사진 러시아 연해주 주정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오전 전용 열차 편으로 러시아와 북한의 접경 지역인 하산역에 도착해 러시아 측 인사들과 환담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사진 러시아 연해주 주정부]

러시아에 도착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5일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러시아 측은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이 25일 오후 1시(한국시간 낮 12시)부터 오후 2시까지 한 시간 동안 정상회담을 한다고 기자들에게 밝혔다.  
 
앞서 김 위원장이 탑승한 전용열차는 24일 오전 10시 40분(한국시간 오전 9시 40분) 북러 국경을 넘어 러시아 연해주 하산역에 정차했다.
 
러시아 극동 연해주 주정부가 이날 자체 웹사이트에 올린 보도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러시아 땅을 밟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하산역에는 올렉 코줴먀코 연해주 주지사,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극동·북극개발부 장관, 이고리 모르굴로프 외무차관,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대사 등 러시아 측 인사들이 마중나갔다.
 
코줴먀코 주지사는 극동 아무르주 주지사로 일할 당시 2011년 러시아를 방문한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영접한 적이 있다고 말했고, 이에 김 위원장은 사진을 통해 알고 있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하며 북러정상회담 일정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