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윤지오, 출국 과정 생중계…취재진 질문에 "장난하냐"

윤지오 씨가 24일 아프리카TV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자신의 출국 과정을 생중계했다. [사진 아프리카TV 방송 캡처]

윤지오 씨가 24일 아프리카TV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자신의 출국 과정을 생중계했다. [사진 아프리카TV 방송 캡처]

고(故)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언자라고 주장하는 윤지오 씨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캐나다로 출국할 예정이다. 
 
윤씨는 24일 자신의 출국 과정을 아프리카TV 라이브 방송을 통해 중계했다. 오후 4시쯤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그는 출국 심사대로 향하는 도중 자신을 촬영하는 취재진에게 "내가 범죄자냐. 지금 장난하냐? 지금 뭐 하냐"라고 말했다. "왜 출국하느냐"라는 취재진 질문에 "갑자기가 아니라 4월 4일부터 엄마 아프시다고 했고. 이게 증인을 대하는 태도냐"라고 했다. 
 
앞서 김수민 작가는 지난 23일 윤씨가 장자연 사건에 대해 거짓 증언을 했다고 의혹을 제기하며 윤씨의 출국 금지를 요구했다. 김 작가는 윤씨의 책 출판을 도운 인물로 윤씨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 작가 법률대리인 박훈 변호사는 "윤지오씨는 고 장자연씨의 억울한 죽음을 이용하고 있다"며 "윤지오씨는 조모씨 성추행 건 이외 본 것이 없다. '장자연 리스트 봤다', '목숨 걸고 증언 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후원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그렇게 떳떳하면 당당하게 조사를 받을 것이라 생각하지만 그가 출국하게 되면 장기간 미제 사건으로 남을 가능성이 있다"며 윤씨에 대해 출국 금지를 요구했다.  
 
이에 윤씨는 24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뭔가 단단히 착각하시는데 제가 범죄자입니까? 출국금지? 기가 찬다"면서 "한국을 떠나라더니 이제는 또 왜 가냐고요? 증인으로 상 받은 건 보도도 제대로 안 하시면서 저를 모함하는 기사만 쏟아낸다"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제가 어디에 있든 중요한 것은 안전"이라며 "지금의 대한민국이 안전이 보장돼 보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죄송한데 악착같이 살아남아 행복하게 하루하루 감사하며 살 거다"라며 "스피커를 향한 공격은 치졸하고 비겁한 마지막 발악"이라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