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해투4' 율희 "최민환 첫 만남 무뚝뚝…그 모습에 반해"


율희가 남편 최민환과의 연애부터 결혼까지 풀스토리를 공개한다.

25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위기의 주부들’ 특집으로 팽현숙·김지우·홍현희·이수지·율희가 출연한다.

율희는 남편 최민환과의 첫 만남을 공개한다. 율희는 “최민환과 가요 프로그램 대기실에서 처음 만났다”면서, “앨범을 들고 인사를 갔는데 무뚝뚝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 모습이 오히려 매력 있었다”며 최민환에게 첫눈에 반한 과거를 회상한다. 율희는 “첫 만남 후 2년 뒤 최민환과 소개팅을 할 기회가 생겼다”며 운명적인 연애 스토리도 공개한다.

최민환은 아들 짱이와 함께 녹화 현장에 모습을 드러낸다. 특히 최민환은 첫 토크쇼에 출연하는 율희를 제일 가까이에서 응원하며 남다른 애정을 과시한다.

율희는 혼전 임신으로 인해 순탄치 않았던 결혼 과정을 털어놓는다. 그는 “최민환이 아빠께 처음 인사를 드리는 날, 혼전 임신을 말씀드렸다”고 말한다. 율희는 “아빠가 혼전 임신 이야기를 듣고 20분 동안 아무 말도 없으셨다. 뺨 맞을 각오까지 했다”며 가슴 졸였던 사연을 밝힌다. 이어 율희는 “저와 최민환의 진심을 느낀 아빠가 결국 결혼 허락을 해주셨다”며 부모님께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

‘짱이 엄마’ 율희는 올해 23세라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든다. 심지어 “부모님이 유재석 선배님보다 어리시다”고 말해 유재석을 충격에 빠뜨린다. 율희는 화사의 ‘멍청이’ 커버 댄스를 선보이며 녹슬지 않은 댄스 실력을 발휘한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