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신환 구하기' 나선 한국당···의장실 충돌, 문희상 병원행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문희상 국회의장. [연합뉴스]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문희상 국회의장.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설전하는 문 의장 문희상 국회의장. 김경록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설전하는 문 의장 문희상 국회의장. 김경록 기자

 
자유한국당이 24일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 지키기에 나섰다. 오신환 의원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막을 수 있는 ‘마지막 요새’라는 판단에서다.
 
오 의원은 이날 오전 “소신을 지키기 위해 여야4당이 합의한 공수처 설치안의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안에 사개특위에 참석해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선언했다. 자칫 패스트트랙 전체가 무산될 위기에 처한만큼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오 의원을 사개특위 위원에서 사보임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오 의원은 “단연코 사보임을 거부한다”고 배수진을 쳤다.
 
한국당 의원들은 급박하게 움직였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긴급의총이 끝난 뒤 당 소속 의원들과 함께 문희상 국회의장실을 찾았다. “원내대표가 사보임 접수를 하면 국회의장이 허가하게 돼있다. 허가하지 말아달라고 하겠다”는 게 나 원내대표 설명이었다.
 
한국당 의원들은 오전 9시30분쯤 의장실을 찾았다. 나 원내대표는 문 의장을 향해 “사보임 안해주셔야 한다. 국회의 오랜 어른이시라면 막아주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의장과 김명연 한국당 의원 사이에서 몸싸움 직전까지 가는 아찔한 순간도 있었다. “약속을 여기서 보는 앞에서 하세요!”(김명연 의원)라며 따지자, 문 의장도 “내가 왜 당신 말을 들어야 하냐. 지금 뭐하는 거냐”며 맞섰다. 문 의장은 “이게 대한민국 국회냐”며 한국당 의원들에게 따지기도 했다.
 
의장실은 순식간에 한국당 의원들과 의장 경호원, 기자들이 뒤섞이며 아수라장이 됐다. 결국 문 의장은 “답변을 하고 가라”며 항의하는 한국당 의원들을 뒤로한 채 “다른 일정이 있다”며 급히 의장실을 떠났다. 문 의장은 이후 쇼크 증세가 와 국회 의무실 권유에 따라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장실 방문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의장이 답변을 회피하고 나갔다”며 “사보임 관련 법을 확인해보니 명백히 국회법 위반”이라고 말했다. ‘위원이 질병 등 부득이한 사유로 의장의 허가를 받은 경우를 제외하고는 회기 중에 사보임할 수 없다’는 국회법 48조를 대응논리로 제시한 것이다.
 
한편 전날부터 이어진 철야농성 직후 열린 이날 오전 의총에서도 한국당은 패스트트랙을 합의한 여야4당을 집중 규탄했다. 그 중에서도 더불어민주당을 향한 비판이 거셌다. 황교안 대표는 “이정권이 끝내 독재를 한다면 국민들이 청와대로 달려가서 대통령의 항복을 받아 낼 거라고 저는 확신한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 역시 “공수처가 듣기에는 좋아보여도 정권의 홍위병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공수처법 등을 비판했다.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장을 맡은 김세연 의원은 긴급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지원사격에 나섰다. 김 의원은 “23일 저녁 7~9시, 만19세 이상 성인 1588명 대상으로 조사를 했는데 패스트트랙에 대해 여야 합의를 해야한다는 의견이 53.4%, 강행처리 의견이 42.9%로 나타났다. 연동형비례제에 대해서도 반대가 50.6%, 찬성은 37.4%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한영익ㆍ임성빈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