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땅값 지원에서 세금 감면까지…수도권 기업 잡기 나선 서천 장항산단

충남 서천군 마서면 옥분리 장항산단 부지. 전국에서 분양가가 가장 싼 편이다. [사진 서천군]

충남 서천군 마서면 옥분리 장항산단 부지. 전국에서 분양가가 가장 싼 편이다. [사진 서천군]

충남 서천군은 한때 장항읍을 중심으로 국내 굴지의 굴뚝 산업 지역이었다. 노태우 정부 때인 1989년 1234만㎡가 장항국가산업단지로 지정됐다. 당시 정부는 장항읍 앞바다를 메워 산업단지를 만들기로 했다. 그러나 정부는 환경단체 갯벌 매립 반대 등을 이유로 2007년 이 계획을 백지화했다. 당시 노무현 정부는 국립생태원, 국립해양생물자원관, 대체 산업단지(장항산단) 등 3가지 대안을 마련했다.
 
이렇게 탄생한 장항산단은 서천군 마서면 옥분리 일대에 조성 중이다. 이 산업단지는 전체 275만㎡ 규모이며, 이 가운데 순수 산업용지는 약 148만㎡다. 내년 6월까지 조성이 끝나는 이곳에는 화장품 원료 생산 기업인 선진뷰티사이언스(주) 등 5개 기업이 입주를 확정했다. 또 2017년 이후 20여개 기업이 투자협약(MOU)을 체결한 상태다. 이들 기업의 예상 고용 인력은 1090명 정도다. 노박래 서천군수는 “기업의 투자 문의가 이어지는 등 장항산단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장항산단에 50여개 기업을 유치(고용인력 약 5500명)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장항산단의 가장 큰 경쟁력은 싼 분양가다. 3.3㎡당 37만원대로 국내 최저 수준이다. 여수국가산단, 새만금산단, 구미국가산단 분양가가 약 40만원, 석문국가산단·창원국가산단은 60만~80만원인 점을 고려하면 관심을 끌 만하다는 게 서천군의 설명이다.
 
접근성도 좋은 편이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천IC, 공주~서천고속도로 동서천IC와 가까워 수도권과 영·호남권에서도 쉽게 올 수 있다. 서천과 전북 군산을 연결하는 동백대교가 지난해 개통하면서 두 도시 간 통행 시간이 20분에서 5분으로 줄었다. 장항항, 장항선철도, 군산공항이 인접해 육상·해상·항공 등 모든 운송 수단을 활용할 수 있다.
 
서천군은 입주 기업에 많은 혜택을 준다. 투자유치진흥기금을 100억원 정도 확보했다. 이 돈으로 수도권 이전기업에 입지 매입 비용의 40%, 설비 투자금의 24%를 지원한다. 법인세와 재산세 감면, 취득세 면제, 고용·교육훈련 보조금 지원, 기숙사 임차료 지원 등 다양한 지원제도도 있다. 노박래 군수는 “장항산단 기업 입주가 마무리되면 지역 경제가 활기를 띨 것”이라고 말했다. 
 
김방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