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유천 마약 양성 반응에 등돌린 팬들…'퇴출 촉구' 성명 발표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일간스포츠]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일간스포츠]

"결코 마약을 투약 한 적이 없다"고 결백을 주장했던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씨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의 마약 반응검사에서 양성반응을 받았다. 이같은 결과에 그를 믿었던 팬들은 "참담한 심정"이라며 소속사 퇴출을 요구하고 나섰다. 
 
경찰은 23일 오후 국과수에 의뢰한 박씨에 대한 마약 정밀감정 결과가 양성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16일 박씨의 모발과 다리털을 확보해 감정을 의뢰했다. 필로폰 양성 반응은 박씨의 다리털에서 나왔다.  
 
국과수 결과가 보도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온라인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박유천 갤러리의 팬들은 퇴출 촉구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처음 박유천을 알게 된 순간부터 지금까지, 과거 그가 여러 힘든 시간을 겪을 때도 늘 곁에서 응원하고 지지해 왔다"며 "국과수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소식을 접하고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는 더 이상 그를 응원할 수 없는 사태에 이르렀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에게 박유천의 퇴출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박유천 퇴출 성명을 발표한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팬들

박유천 퇴출 성명을 발표한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팬들

박씨는 올해 2~3월 필로폰을 구매해 전 연인 관계인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황씨는 경찰 조사에서 '박씨와 함께 마약을 했다'고 진술했고, 이에 대해 박씨는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결코 마약을 권유한 적도, 투약한 적도 없다"고 부인하며 눈물을 보였다.  
 
경찰은 황씨의 진술이 신빙성 있다고 보고 지난 16일 박씨의 경기도 하남 자택과 차량, 휴대전화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날 또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박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