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수민 "윤, 거짓말" 윤지오 "쓰레기 소설"···장자연 진실게임

고(故) 장자연 사건 주요 증언자인 윤지오씨. [연합뉴스]

고(故) 장자연 사건 주요 증언자인 윤지오씨. [연합뉴스]

고(故) 장자연씨가 성 접대 강요 피해를 폭로했다는 일명 ‘장자연 리스트’의 유일한 증언자로 알려진 윤지오씨가 고소를 당하게 됐다. 윤씨 역시 맞고소를 예고했다. 
 

장자연 사건 놓고 진실게임
명예훼손·모욕죄 혐의로 맞고소

『혼잣말』이라는 책을 출판한 김수민 작가는 23일 오후 4시 윤씨를 상대로 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작가의 법률대리인인 박훈 변호사는 이날 “윤씨가 장자연 리스트를 어떻게 봤는지, 김 작가의 글이 조작인지 아닌지에 대해 정면으로 다루어 보고자 고소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두 사람은 윤씨가 자신의 책 『13번째 증언』을 출간하기 위해 지난해 6월 김 작가에게 먼저 연락하면서 알게 됐다. 이후 두 사람은 모든 개인사를 의논하며 거의 매일 연락하며 지냈다고 한다.  
 
두 사람의 사이가 틀어지게 된 건 윤씨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김 작가와 그동안 나누었던 대화와 다른 내용을 이야기하면서라고 박 변호사는 설명했다. 박 변호사는 “김 작가가 윤씨의 가식적 모습을 지적하며 ‘그렇게 살지 말라’고 하자 윤씨는 ‘똑바로 사세요’하고는 차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작가가 윤씨에 대해 비판적인 글을 올리자 윤씨는 ‘조작이다, 삼류 쓰레기 소설’이라고 하면서 김 작가를 아무런 근거도 없이 이수역 사건의 2차 가해자로 단정하는 글과 말을 지속해서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작가는 윤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할 방침이다.  
 
김수민 작가가 윤지오씨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라며 공개한 사진. [사진 김 작가 제공]

김수민 작가가 윤지오씨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라며 공개한 사진. [사진 김 작가 제공]

김 작가 측은 중앙일보에 김 작가와 윤씨의 대화가 담긴 카카오톡 캡처 사진과 김 작가의 주장을 정리한 문건을 보내왔다. 
문건에서 김 작가는 “윤씨가 거짓말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윤씨가 한국 가서 여러 수익성이 되는 것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는데 지금 그대로 진행된다고 느꼈다”고 밝혔다. 김 작가는 또 “윤씨가 지난해 12월 분명 저에게 ‘조사받는 와중 조사관이 나간 사이 책상에 문서들이 놓여 있어 호기심에 우연히 봤다. 펼쳐진 부분에서 유명한 사람들의 이름을 보게 됐고, 장씨 자살과 이 사람들이 관계있다는 걸 알게 됐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작가와 윤씨의 지인 등 2명은 지난 19일 검찰 과거사위원회에 지난해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윤씨와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제출했다. 익명을 요구한 윤씨의 지인은 “과거사위에서도 윤씨가 조사를 받을 때 리스트를 봤다는 이야기를 유의미한 진술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윤씨는 이에 대해 “혼자 소설 아닌 소설을 쓰고 있다”고 반박했다. 윤씨는 2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조서에 다 나왔으며 저는 문건을 본 핵심인물”이라며 “김 작가가 명예훼손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변호사분들이 자료를 모아 이번 주에 고소할 것”이라며 “허위사실 유포와 모욕죄, 정신적 피해보상 죗값을 반드시 치르셔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당일 라이브방송을 통해서는 “지금 헛소리하는 변호사, 김 작가는 나와 말 섞고 싶거든 상이나 하나라도 받아 오라”며 “헛소리하려거든 본인 일기장에 하라. 내가 왜 당신들 말에 해명해야 하나. 당신들 인생이나 똑바로 살라”고 지적했다.
 
윤씨는 22일 호루라기 재단으로부터 2019 물푸레기금 증서와 기금을 받았다. 호루라기 재단은 공익제보자 지원단체로 공익을 위해 내부고발을 하고 그 때문에 어려움을 겪은 이들을 위해 2015년부터 물푸레기금을 조성해 시상하고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